정치

중앙일보

박지현 "586 다 은퇴하란 적 없다, 내부총질 비난 난 괜찮아"

고석현 입력 2022. 05. 26. 09:17 수정 2022. 05. 26. 09: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자신이 불붙인 '86세대 용퇴론'이 논란이 되는것과 관련해 "다 은퇴하라고 말한 적없다"며 "586용퇴에 대해서는 저뿐만 아니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도 말했고, 김부겸 전 국무총리, 우상호 의원도 결단 내려주셨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26일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586 세대는 우리 사회 민주화를 이끄는 역할 하셨다"면서도 "지금 가져갈 과제에 대해서는 2030이 의제를 주도적으로 이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길들을 586이 같이 자리 마련해주시면 좋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남국 민주당 의원이 "명예퇴직도 예우가 필요하고 갑자기 나가는 건 폭력"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조금 오해가 있었다"며 "저도 당연히 존중하고, 586 세대 중 존경할 분들 많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민주화 운동 통해서 민주주의 성과 이룬 건 너무 존경하지만 모두가 다 그렇지는 않다고 생각한다"며 "민주당 변화를 만들어내야 하는데 그것을 어렵게 하는 부분도 있다. 시대와 발맞춰 나가는 게 필요한데 그게 어려운 분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김성룡 기자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당내 공감대 형성을 강조한 데 대해 박 위원장은 "당에서 토론과 갈등은 기본"이라며 "이견 발생하는 걸 이상하게 보는 거 자체가 더 이상하다. 잘 협의해서 타협점 찾으면 된다고 생각한다. 윤 위원장과도 협의할 수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박 위원장은 "우리 당은 팬덤 정치와 결별하고 대중정치 회복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고, 나아가야할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본인이 지지하는 정치인이라고 해도 그 사람이 잘못했을 때 문제제기하거나 지적할 수 있어야 하는데, 무작정 감싸기 되는 부분에 대해 문제 의식을 느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에서 비대위원장을 하며 정말 많은 문자를 받았다. 그 문자를 하나둘 보다보면, 이게 그냥 비판이 아닌 맹목적 비난, 성희롱이 담겨 있는데 거기서 문제 의식 느꼈다"고 부연했다.

자신의 사과에 대해 당내 비판이 이어지는데 대해서도 박 위원장은 "당내 민주주의를, 내부 총질이라고 비난하는 거에 대한 아쉬움이 있다. 민주당의 개혁·쇄신에 저항하고 있는 것이라고 규정할 수도 있다"며 "의견 모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많이 소통할 수 있는 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응원 목소리도 많이 듣고 있어서 저는 괜찮다"고 말했다.


"최강욱, 필요하면 비상징계 활용할 것"


한편 박 위원장은 성희롱 발언 논란을 일으킨 최강욱 의원 징계 문제와 관련해 "당의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 필요하다면 비상징계 권한도 활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중 윤 위원장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속히 처리하고 넘어가야 할 문제를 지방선거 이후로 넘기는 것은 적절하지 못한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윤 위원장은 비상징계 권한을 발동해서라도 최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를 지방선거 전에 마무리하자는 박 위원장의 요구에 "윤리심판원에 징계 절차를 넘긴 것도 비대위 의결사항"이라며 사실상 거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