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이준석 당대표 재도전 묻자..안철수 "본인이 하겠다는데 뭐"

배재성 입력 2022. 05. 26. 09:51 수정 2022. 05. 26. 10:0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달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대통령직인수위원회 첫 당정협의에 안철수 인수위원장과 이준석 대표가 참석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힘 경기 성남 분당갑 보궐선거 후보는 이준석 대표의 당권 재도전 가능성에 대해 “그건 본인의 판단이고 본인의 자유”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2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 대표가 당의 개혁이 충분히 완성되지 않았을 경우 당권 재도전 의사를 피력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나’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안 후보는 “(이 대표) 본인이 나가겠다고 하는데 또 누가 막는 사람이 있겠나”라고 했다. 이어 ‘더 이상의 논평은 안 하겠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달 한 방송에 나와 내년 전당대회 재도전 의사를 묻자 “제가 당대표로서 할 일을 마무리했다면 (전당대회) 출마 안 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제 임기 동안 선거를 두 번 치르면서 제가 하고 싶은 개혁정치들을 많이 못 했다. 그런 것들을 1년 사이에 속도감 있게 해내면 다른 것을 하러 갈 수도 있고 일이 남았다 싶으면 또 하겠다고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자신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저는 당선이 더 급해서 당권을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그때 가서 결정할 문제”라고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선거는 조금만 방심하면 진다”며 “정말 100%, 120% 모든 것들을 선거에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또, ‘이 대표와 케미는 괜찮냐. 캐릭터가 잘 안 맞지 않냐’는 말에 “캐릭터가 맞는지 안 맞는지 그것도 잘 모르겠다”며 “어차피 세대가 다르지 않나. 정치적으로 깊숙한 이야기를 나눠본 적은 없어서 서로 가지고 있는 정치적 철학이라든지 그런 문제들에 대해서는 제가 잘 모른다”고 했다.

‘이야기를 나누고, 철학도 논해 보면 통하는 지점이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에 안 후보는 “뭐 모든 사람들이 그렇듯이 100% 같은 사람은 이 세상에 없다. 부모와 자식 간도 다르다”라고 말했다.

인천 계양을 지역구에서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후보가 초접전을 벌이는 것과 관련 “(이 후보가) 정략적으로 지역을 이용하고 지역 발전에 관심이 없고 연고도 없는 후보가 온 것에 대해 지역주민들은 무시를 당했다고 생각하고 분노하고 계신다. 그것이 표심에 나타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쟁자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분당갑 후보가 선거 슬로건을 ‘철수 정치 끝냅시다’라고 내건 것에 대해서는 “왜 자당 후보, 이재명 후보를 그렇게 비난하냐”면서 “그렇게 자꾸 셀프디스 하시면 안 된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