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스포츠한국

컴투스, 증강현실 기반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 '자두 AR' 투자

김동찬 기자 입력 2022. 05. 26. 10:49

기사 도구 모음

 컴투스가 AR(증강현실)을 기반으로한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사 '자두 AR'에 투자를 실시했다고 26일 밝혔다.

미국 소재의 자두 AR은 실제 공간이 투영된 메타버스 속에서 3D 아바타와 아이템을 통해 AR 게임 플레이를 즐길 수 있는 '미러버스(Mirrorverse)'의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자두 AR은 디지털 콘텐츠 산업의 화두로 떠오른 AR과 메타버스를 접목한 차별화된 플랫폼으로 지난해 말 시드 투자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컴투스가 AR(증강현실)을 기반으로한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사 '자두 AR'에 투자를 실시했다고 26일 밝혔다.

미국 소재의 자두 AR은 실제 공간이 투영된 메타버스 속에서 3D 아바타와 아이템을 통해 AR 게임 플레이를 즐길 수 있는 '미러버스(Mirrorverse)'의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용자들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해당 메타버스 내에서 NFT 아바타 및 아이템 등을 제작하고 플레이할 수 있다. 

자두 AR은 디지털 콘텐츠 산업의 화두로 떠오른 AR과 메타버스를 접목한 차별화된 플랫폼으로 지난해 말 시드 투자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바 있다.

컴투스는 이번 자두 AR의 시리즈A 라운드 투자사로 참여했다. 이를 통해 차세대 유망 콘텐츠 산업에 대한 투자와 글로벌 파트너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현재 추진하고 있는 컴투버스의 메타버스 플랫폼과의 연계 기회를 마련하며, 글로벌 디지털 패러다임 선도를 위한 행보에 힘을 더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컴투스는 지난 4월 자회사 위지윅스튜디오 및 엔피와 함께 메타버스 전문 기업 컴투버스를 출범하고 올인원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하나금융그룹', '교원그룹', '한미헬스케어', '닥터나우' 등과 손잡고 협력 얼라이언스를 구축하고 있다.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dc007@hankooki.com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