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앙일보

토하고, 벽엔 와인칠..英총리실, 봉쇄령때 툭하면 '새벽 술판'

이보람 입력 2022. 05. 26. 10:53 수정 2022. 05. 26. 11:1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코로나19 봉쇄 중이던 2020년 11월 13일 총리실에서 개최된 공보국장 송별파티에 참석해서 술잔을 들어 올리고 있는 모습. [영국 정부 보고서=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영국 전역에 엄격한 봉쇄령이 내려진 당시 영국 총리실 보좌진들은 사무실에서 새벽까지 술을 마시고 기물을 파손하는 등 난장판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25일(현지시간) 공개된 37쪽 분량의 ‘파티게이트’ 조사 보고서를 통해 보리스 존슨 총리의 보좌진들이 코로나19 봉쇄 당시 사무실에서 술판을 벌인 모습이 적나라하게 공개됐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6월 18일 한 직원 송별회가 열렸다. 당시 1차는 총리실 내각 회의실, 2차는 바로 옆 건물의 내각부 장관실 밖 대기실에서 새벽 3시까지 이어졌다.

이날 행사에는 노래방 기계까지 등장했으며, 일부 참석자들은 과음하면서 한 명은 토하고 두 명은 다투기도 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의 장례식 전날인 작년 4월 16일에도 총리실에서 송별행사가 2건 열리면서 참석자들이 한데 모여 술을 마셨다.

이들은 컴퓨터로 음악을 틀어놓고 포도주와 맥주 등을 마시다가 관리인이 건물을 닫을 시간이 됐다며 나가라고 하자 술병을 들고 총리실 정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정원에서는 존슨 총리 어린 아들의 그네와 미끄럼틀을 타고 놀거나 기대서 있다가 망가뜨리기도 했다. 술자리는 새벽 4시가 되어서야 끝났다.

총리실 공보실에서 2020년 12월 18일 개최한 송년파티는 너무 시끄러워서 다른 방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파티’가 열린다는 걸 알 정도였고 비상 알람이 실수로 작동되기도 했다.

청소 직원은 다음 날 아침 벽과 복사용지 위에 레드 와인이 쏟아져 있는 걸 확인했다.

더욱이 이들은 방역규정을 어기고 파티를 벌인 것에 문제의식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전 총리 수석비서 마틴 레이놀즈는 파티가 걸리지 않았다며 자랑하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2020년 6월 내각 회의실에서 개최된 생일파티 참석 건으로 부인과 리시 수낙 재무부 장관과 함께 각각 50파운드 범칙금을 부과받았다.

그러나 존슨 총리는 보고서 내용이 자신에게는 새로운 소식이며, 자신이 참석하지 않은 파티에서 벌어진 일들에 경악했다고 이날 의회 총리 질의응답에서 말했다.

이보람 기자 lee.boram2@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