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한국 이야기의 힘..세계가 놀랐다

송형국 입력 2022. 05. 26. 10:5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프랑스 칸에서 열리고 있는 칸국제영화제에서 박찬욱 감독의 신작이 공개되면서 축제 분위기가 한층 달아오르고 있다고 합니다.

한국영화의 위상이 높아짐에 따라 칸을 찾은 해외 구매자들의 관심도 뜨거워졌습니다.

현지에서 송형국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칸 국제영화제.

박찬욱 감독의 경쟁부문 초청작을 보러 온 영화팬들로 장사진을 이뤘습니다.

[에밀리오/콜롬비아 영화팬 : "박찬욱 감독을 사랑해요. 6년 전 칸영화제에서 '아가씨'도 봤고, '올드보이'도 여기서 봤어요. 그를 정말로 좋아합니다."]

그의 영화 '헤어질 결심'은 서로에게 닿을 듯 말 듯한 인물의 감정을 예민한 감각으로 포착합니다.

뤼미에르 대극장 상영 후 호평이 쏟아졌습니다.

[박찬욱/'헤어질 결심' 감독 : "제 영화 중에 제일 낫다는 얘기들을 많이 해서, 그런 얘기를 많이 들었고요, 어떤 사람은 '올드보이' 이후 최고작이라고 하는데 그러면 그 사이에 있는 영화들은 뭔가..."]

공식 기자회견에선 해외 각국 기자들의 환호가 이어졌고, 섬세한 감정연기를 펼친 중국 스타 탕웨이는 박 감독에게 아낌없는 헌사를 전했습니다.

[탕웨이/'헤어질 결심' 주연배우 : "상영회 후 감독님께 이렇게 말씀드렸어요. '감사합니다, 감독님. 당신이 제 인생의 한편을 완성해주셨어요.'"]

'헤어질 결심'은 192개 나라에 선 판매됐고 칸 필름마켓에 선보인 다른 한국 작품들도 어느 해보다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홈쌍 프라딧/태국 배급사 대표 : "지금 방콕 어딜 가든 한국 식당이 들어서 있어요. 코로나19 기간 태국 사람들이 한국 TV시리즈에 푹 빠졌기 때문이죠."]

[이정하/NEW 본부장 : "확실히 한국영화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판매까지 편안하게 이어지고, 금액도 예전에 비해서 많이 높아졌다고 체감하고 있습니다."]

칸영화제는 28일 폐막을 앞두고 쟁쟁한 초청작들의 모습을 속속 공개하고 있습니다.

다른 경쟁부문 작품들의 기세도 만만치 않아서, 수상 결과에 대한 궁금증과 함께 축제 열기도 한껏 고조되는 분위기입니다.

프랑스 칸에서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촬영기자:권준용/영상편집:이웅/자료조사:이지은

송형국 기자 (spianato@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