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최지우, 46살에 얻은 귀한 늦둥이 딸 근황 공개..너무 소중해

김나연 입력 2022. 05. 26. 11:01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최지우가 딸과 함께하는 근황을 전했다.

25일 최지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잘 자라거라"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특히 최지우는 딸과 함께 직접 기른 딸기를 수확하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손수 딸기를 따는 딸의 사진과 함께 "한달만에 첫 수확! 달랑 한개. 너에게 양보하마"라고 전해 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나연 기자] 배우 최지우가 딸과 함께하는 근황을 전했다.

25일 최지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잘 자라거라"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최지우의 집에 마련한 텃밭이 담겼다. 텃밭을 활용해 직접 작물 재배에 나선것. 푸릇푸릇한 이파리와 꽃이 핀 모습이 눈길을 끈다.

특히 최지우는 딸과 함께 직접 기른 딸기를 수확하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손수 딸기를 따는 딸의 사진과 함께 "한달만에 첫 수확! 달랑 한개. 너에게 양보하마"라고 전해 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최지우는 지난 2018년 3월 비연예인 남성과 1년간의 교제 끝에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이후 2020년 46세의 나이에 첫 딸을 품에 안았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최지우 SNS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