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한미일 외교차관 통화.."北 ICBM 발사 강력히 규탄"

정지주 입력 2022. 05. 26. 11:17 수정 2022. 05. 26. 11:33

기사 도구 모음

한미일 3국 외교 차관이 현지시각 25일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과 조현동 외교부 1차관, 모리 다케오 외무성 사무차관이 3각 통화를 했다"며 "셔먼 부장관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는 역내를 불안정하게 하는 행위이자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규탄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미일 3국 외교 차관이 현지시각 25일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과 조현동 외교부 1차관, 모리 다케오 외무성 사무차관이 3각 통화를 했다”며 “셔먼 부장관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는 역내를 불안정하게 하는 행위이자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규탄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역내의 도전에 맞서기 위해 한미일 3각 공조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성취하기 위한 지속적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국무부는 전했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한국과 일본의 방위에 대한 미국의 약속은 철통같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또 북한에 대한 외교의 문은 열려있다고 언급하며, 미국은 동맹의 안보를 보장하기 위해 모든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은 불법적인 안보 저해 행위를 중단하고 지속할 수 있고 진실한 대화에 관여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외교부 제공]

정지주 기자 (jjcheong@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