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정보위, 김규현 국정원장 후보자 청문보고서 합의 채택

한영혜 입력 2022. 05. 26. 11:2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정부 초대 국가정보원장으로 지명된 김규현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렸다. 김 후보자가 청문위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국회 정보위원회는 26일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정보위는 이날 오전 비공개 전체회의에서 청문보고서를 의결했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과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자들과 만나 밝혔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김 후보자의 자질이나 이력 등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적격 의견을 낸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다수가 부정적 평가를 했으나 여야 합의로 적격, 부적격 의견을 각각 병기해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김 의원은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결과 경과보고서를 채택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안보 수장에 대한 인사청문회이기 때문에 적격, 부적격 사유는 공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민주당에서는 종합적으로 부적격 의견을 냈고 국민의힘은 적격 의견을 당연히 냈다. 민주당 의원들 중에서도 일부는 적격 의견이 있었고 다수가 부적격 의견이 있었다”면서 “그래서 경과보고서는 채택됐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국정원장은 대북 관계가 아주 엄중하기 때문에 신속히 대통령이 임명할 것 같다”며 “업무를 바로 시작할 수 있도록 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정보위는 지난 25일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신상검증(공개)과 정책검증(비공개)으로 나뉘어 진행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