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통일부, 北 미사일 발사 뒤 '침묵'에 "정치적 평가에 기인 추정"

송영석 입력 2022. 05. 26. 11:35 수정 2022. 05. 26. 11:43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어제 쏜 ICBM 추정 미사일을 포함해 최근 미사일 관련 보도를 하지 않는 데 대해, 통일부가 "현재 남북관계와 한반도 상황, 대내적 상황에 대한 정치적 평가에 기인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26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미사일 발사 사실을 보도하는 것은 군사 기술적인 수요보다는 정치적인 셈법이 훨씬 고려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한이 어제 쏜 ICBM 추정 미사일을 포함해 최근 미사일 관련 보도를 하지 않는 데 대해, 통일부가 “현재 남북관계와 한반도 상황, 대내적 상황에 대한 정치적 평가에 기인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26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미사일 발사 사실을 보도하는 것은 군사 기술적인 수요보다는 정치적인 셈법이 훨씬 고려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그 자체와 북한이 발사 사실을 보도하는 것은 구분해 볼 필요가 있다”며 “그때그때 비중의 차이는 있겠지만, 군사 기술적 수요와 대내외 정치적 고려가 함께 작용 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통해 얻고자 하는 선전효과가 반드시 발사 다음 날 보도를 통해서만 보여줄 수 있는 것은 아니라면서, “미사일 발사 사실을 다른 나라들이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그 자체로도 선전효과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당국자는 특히 “북한이 미사일 발사 관련 보도를 하지 않고 있는 의도에 대해 여러 가지 평가가 가능한 상황에서 예단하기보다는 북한이 앞으로 보여줄 행동과 반응을 좀 더 지켜보면서 분석해 평가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어제 발사를 포함해 이달 들어 네 차례에 걸쳐 ICBM 추정 미사일, SLBM, 대구경 방사포 등을 쏘고도, 관련 소식을 보도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는 통상 다음 날 관영매체를 통해 해당 미사일 발사의 평가 등을 보도했던 관행을 깬 것으로, 북한의 의도에 대해 다양한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선중앙TV]

송영석 기자 (sys@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