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중앙일보

현대차그룹, 다보스포럼 참가 "인간중심 통합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해야"

김은빈 입력 2022. 05. 26. 11: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영조 현대차그룹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이 24일(현지시간) 다보스포럼에서 인간중심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한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다보스포럼에 참가해 인간 중심의 통합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강조했다.

2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지영조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은 지난 24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 일명 다보스포럼에 발표자로 참가했다.

'전환점에 선 역사'를 주제로 개최된 이번 포럼에서 지 사장은 완성차 회사, 부품사, 모빌리티 기업 등이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로서 비유기적으로산재돼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통합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교통수요 변화 분석에 기반한 서비스 구현, 유기적인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통합 모빌리티(Multi-Modal) 서비스 플랫폼 구축, 교통약자도 아우르는 포용적인 서비스 개발 등의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인간 중심의 통합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해 다각도의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월 싱가포르 정부산하기관인 JTC(주롱도시공사)와 미래 교통수요 분석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미래 교통수요 분석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이를 바탕으로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스마트 산업단지인 주롱혁신지구에서 각 지역에 맞는 수요 응답형 버스, 자율주행 버스, 로보택시 등 최적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도출할 계획이다.

또 2020년 9월에는 인천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일환으로 통합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했다.

통합모빌리티 서비스는 승객의 이동 편의를 위해 수요 응답형 버스, 전동 킥보드 등 다양한 교통수단을 연계해 스마트폰 앱 하나로 이용 가능한 모빌리티 및 통합 결제서비스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다보스포럼의 프로젝트와 연계해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장애인, 노약자 등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한 '카 헤일링'(Car Hailing·차량호출) 서비스 'EnableLA'(인에이블엘에이)를 시범 운영한 바 있다.

지 사장은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는 모빌리티 서비스들이 상호 연결되도록 서비스플랫폼 구축부터 개별 서비스 개발까지 조율하며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