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Biz

졸업만 하면 현대차 입사..현대차-고려대, '파격 학과' 설립

김정연 기자 입력 2022. 05. 26. 11:45 수정 2022. 05. 26. 16:15

기사 도구 모음

현대자동차가 고려대학교와 함께 수소, 로보틱스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핵심 인재 양성을 위해 학사와 석사 통합 과정의 계약학과를 만듭니다.

현대차에 따르면 채용조건형 학·석사 통합 과정 계약학과 설립은 국내에서 처음입니다.

현대차는 이번 학과 설립에 대해 "창의적 융합 역량을 갖춘 세계적 수준의 공학 리더를 양성함으로써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둘러싼 글로벌 기술 패권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자동차가 고려대학교와 함께 수소, 로보틱스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핵심 인재 양성을 위해 학사와 석사 통합 과정의 계약학과를 만듭니다.

현대차와 고려대는 오늘(26일) 오전 고려대 서울캠퍼스에서 정진택 고려대 총장, 장재훈 현대차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모빌리티 학부' 설립을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차에 따르면 채용조건형 학·석사 통합 과정 계약학과 설립은 국내에서 처음입니다.

스마트모빌리티 학부는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핵심인 수소, 로보틱스 등 2개 분야의 특화 인재를 육성할 예정입니다.

입학생은 학사와 석사 과정을 각각 1학기씩 단축해 5년(학사 3.5년, 석사 1.5년) 만에 석사 학위까지 취득할 수 있습니다. 5년 간 전액 장학금을 지원하며, 신학과제 참여, 학회 발표, 해외연구소 견학, 현업 멘토링 등의 기회도 부여됩니다.

졸업 후에는 현대차 입사가 보장됩니다. 또 전공 분야별 최우수 인재는 해외 대학 박사과정에 진학하면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현대차는 전했습니다.

내년도 첫 입학생을 시작으로 향후 5년간 매년 50명의 인재가 선발될 계획입니다. 현대차의 맞춤형 교수 및 학습 시스템을 적용한 수요자 중심의 특성화 교육 과정으로 운영되며, 현대차 소속 현업 연구원이 겸임 교수로 참여해 현장 밀착형 강의를 할 예정입니다.

현대차는 이번 학과 설립에 대해 "창의적 융합 역량을 갖춘 세계적 수준의 공학 리더를 양성함으로써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둘러싼 글로벌 기술 패권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