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美 24세 이하 사망 원인 1위는 총기사건..연 1만 명대"

정지주 입력 2022. 05. 26. 11:49 수정 2022. 05. 26. 15:14

기사 도구 모음

미국에서 총기 사고로 목숨을 잃은 24세 이하는 연간 만 명대로, 이 연령대의 사망 원인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통계자료를 근거로 이 연령대의 사망 원인 1위가 60년간 교통사고였다가 2017년부터는 총기 사건·사고로 바뀌었다고 현지시각 25일 보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에서 총기 사고로 목숨을 잃은 24세 이하는 연간 만 명대로, 이 연령대의 사망 원인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통계자료를 근거로 이 연령대의 사망 원인 1위가 60년간 교통사고였다가 2017년부터는 총기 사건·사고로 바뀌었다고 현지시각 25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총에 맞아 숨진 24세 이하의 수는 20년 전까지만 해도 7천 명 미만이었지만 2020년에는 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2012년 이후로 10년간 학교 내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은 90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한편 현지시각 24일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의 한 초등학교에서 18세 남성이 어린 학생과 교사를 향해 총기를 난사해 어린이 19명과 성인 2명 등 최소 21명 이상이 숨진 사건이 발생하면서 미국에서 또다시 총기 규제 논란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정지주 기자 (jjcheong@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