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文에 '초기 치매' 운운, 협치 파괴자" 野강병원, 김승희 맹폭

입력 2022. 05. 26. 11:56

기사 도구 모음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이 김승희 전 의원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일을 놓고 "정쟁 유발자, 협치 파괴자가 왔다"고 반발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의 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초기 치매' 운운하며 원색적 모욕을 한 김 전 의원이 복지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이 김승희 전 의원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일을 놓고 "정쟁 유발자, 협치 파괴자가 왔다"고 반발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의 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초기 치매' 운운하며 원색적 모욕을 한 김 전 의원이 복지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아빠찬스 정호영'이 가니 질병마저 정치도구화를 하는 '막말 김승희'가 온 것"이라며 "반복되는 인사대참사, 국민 무시와 독주라는 윤석열 정부의 본색"이라고 덧붙였다.

김승희 복지장관 후보자

앞서 김 후보는 의원이던 지난 2019년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당시 대통령과 관련해 '치매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당시 김 후보는 국회 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국감에서 "치매와 건망증은 의학적으로 다르다고 하지만 초기 증상으로 건망증이 나타날 수 있다"며 "국민들은 요즘 대통령의 기억력에 대해 걱정한다"고 했다.

이어 "며칠 전 대통령 기억력과 관련해 문 대통령 기록관을 짓는다고 했는데 청와대에서는 몰랐다며 불같이 화를 냈다"며 "사실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직접 방망이로 두드려 의결했다. 대통령 주치의 뿐 아니라 보건복지부 장관께서도 대통령의 기억력을 잘 챙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시 여당이었던 민주당은 이에 거세게 항의했다.

yul@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