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보수텃밭 강남, 오세훈 앞마당 광진..국힘 탈환하나

입력 2022. 05. 26. 11:58 수정 2022. 05. 26. 16:48

기사 도구 모음

4년 전 빼앗긴 '아성' 강남을 되찾는다.

또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회의원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치 신인에게 패해했던 광진구에서도 대선에 이어 다시 한 번 승리를 맛볼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 국민의힘 후보로 다시 나선 오 후보는 2020년 총선에서 광진을에 출마했지만, 정치 신인이던 고민정 민주당 후보에게 2746표 차이로 패하고 말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남 조성명, 38.8%포인트 차로 앞서
광진 김경호, 오차범위내 리드

4년 전 빼앗긴 ‘아성’ 강남을 되찾는다. 또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회의원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치 신인에게 패해했던 광진구에서도 대선에 이어 다시 한 번 승리를 맛볼 가능성이 높아졌다.

헤럴드경제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23일과 24일 양일간 실시한 강남구·광진구청장 선거 여론조사에서 두 지역 모두 국민의힘 소속 후보들이 우세를 나타냈다.

소위 ‘강남 3구’ 중에서도 중심지로 불리며 국민의힘과 우파에게 서울에서 정치적 기반이 됐던 강남구에서 절대 강세를 보였다. 경선 결과를 뒤집는 혼란 속에서 국민의힘 강남구청장 후보로 최종 낙점된 조성명 후보는 64.7%의 지지율로 재선에 도전하는 정순균 더불어민주당 후보(25.9%)에 38.8%포인트 차를 보였다.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힘 후보로 나섰던 윤석열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후보 간 36.7%의 득표율 차이가 이번 선거에서도 그대로 이어지는 모습이다.

강남구청장은 본격적인 지방자치제도가 시작된 이래 항상 보수 정당이 당선됐던 곳이지만, 지난 지방선거에서는 보수 정당의 후보 난립 속에 당시 여당이던 민주당 정순균 후보가 당선되는 이변을 연출하기도 했다. 반대로 국민의힘에게는 ‘아픈 손가락’ 그 자체였던 곳이다. 하지만 이번에는 경선 결과까지 뒤엎는 당 공천 파동 속에서도 이번 조사대상 25개 서울 자치구 중 가장 큰 격차를 기록할 정도로 ‘보수의 아성’이라는 명성을 되찾고 있다.

국민의힘에게 또 다른 ‘아픈 손가락’이던 광진구에서도 국민의힘은 강세를 보였다. 국민의힘 광진구청장 후보로 나선 김경호 후보는 이번 여론조사에서 46.3%의 지지율로 현역 구청장인 김선갑 민주당 후보 45.2%에게 근소하게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둘 사이의 표차는 1.1%포인트에 불과하다. 광진구는 지난 대선에서도 윤석열 대통령이 이 후보에게 1.7%포인트 차 신승을 거둔 바 있다.

광진구는 국민의힘은 물론 오세훈 서울시장에게도 뼈아픈 곳이다.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 국민의힘 후보로 다시 나선 오 후보는 2020년 총선에서 광진을에 출마했지만, 정치 신인이던 고민정 민주당 후보에게 2746표 차이로 패하고 말았다.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최근 지역 유세에서 “지난 총선에서 이곳에 출마했을 때 내놨던 공약이 여전히 유효한 것이 많다”며 “정말 잘하겠다. 꼭 한 번 더 믿어달라”고 아픈 기억을 되새긴 이유다. 최정호 기자

choijh@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