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국경제TV

이영 중기부 장관 "주 52시간제, 산업별 유연 적용돼야"

정호진 입력 2022. 05. 26. 12:00

기사 도구 모음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경기 창조경제혁신센터 창업존에서 게임·소프트웨어(SW) 업종 중소·벤처기업 대표들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중소기업 11개사 대표가 참석해 애로·건의 사항을 전달했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주 52시간제와 임금 상승 등으로 중소벤처기업의 인력난이 심화되며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청취하여 중소기업 지원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정호진 기자]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경기 창조경제혁신센터 창업존에서 게임·소프트웨어(SW) 업종 중소·벤처기업 대표들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중소기업 11개사 대표가 참석해 애로·건의 사항을 전달했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주 52시간제와 임금 상승 등으로 중소벤처기업의 인력난이 심화되며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청취하여 중소기업 지원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기부 조사 결과 게임, SW 업종의 경우 업무 특성상 유연한 근로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국내 벤처기업의 63%가 SW분야 인력수급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답했다.

중기부는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검토해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애로 해소에 노력하고 향후 기업과의 소통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영 장관은 "주 52시간제가 직무와 업종의 특성이 고려되지 못한 채 모든 업종에 일률적으로 도입돼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근로자의 건강권 보호와 함께 기업경영에 지장이 없도록 산업 특성별 근로시간을 유연하게 조절·활용할 수 있는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호진기자 auva@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