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화일보

오직 능력만 본다던 尹.. '성별·지역 균형'으로 인사기준 전환

김윤희 기자 입력 2022. 05. 26. 12:05 수정 2022. 05. 26. 13:15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보건복지부·교육부 장관과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 전원 여성을 지명한 것은 그동안의 '능력 중심' 인사에서 성별 및 지역 균형까지 고려하겠다는 인사 패러다임의 전환을 의미한다.

윤 대통령은 최근 특정 정무직 인사에서 여성 후보 평점이 낮은 데 대해 "여성이어서 평가를 제대로 받지 못한 게 누적이 돼서 그럴 것"이라는 참모의 지적을 듣고, 이를 남은 인선 작업에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왼쪽은 한덕수 국무총리, 오른쪽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대통령실 제공
오유경

■ ‘서오남 내각’에 변곡점

21일 한미정상회담뒤 기류변화

尹 지시에 따라 인사검증 작업

여성국무위원 3명서 5명으로

구성원 20명 가운데 25% 차지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보건복지부·교육부 장관과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 전원 여성을 지명한 것은 그동안의 ‘능력 중심’ 인사에서 성별 및 지역 균형까지 고려하겠다는 인사 패러다임의 전환을 의미한다. 그동안 안배 없이 오직 ‘능력’만 보고 뽑아 ‘서오남(서울대, 50대, 남성)’으로 불렸던 첫 내각 구성도 변곡점을 맞게 됐다.

여성 국무위원은 기존의 3명에서 5명으로 늘어나 윤 대통령을 포함한 전체 국무회의 구성원 20명 중에서 25%를 차지하게 됐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교육부 장관에 박순애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에 김승희 전 미래통합당 의원, 식약처장에 오유경 서울대 약학대학 학장을 지명했다. 박 지명자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인수위원으로 활동했으며, 여성 최초로 기획재정부 공기업 및 준정부기관경영평가 단장을 역임한 바 있다. 대통령실은 “박순애 지명자가 공공행정 전문가로서 교육행정의 비효율을 개선하고, 윤석열 정부의 교육 분야 핵심 국정과제 실현을 이끌어줄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김 지명자는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 식약처장을 거쳐 제20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했다. 한덕수 국무총리 건의에 따라 의료산업 규제개혁 적임자를 우선 물색했다는 게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대통령실은 최근 “남은 장차관 자리에 여성을 우선 발탁하라”는 윤 대통령 지시에 따라 인사 검증 작업을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윤 대통령이 그동안 강조해 온 ‘능력 중심의 인사’ 원칙과는 다른 기조다. 일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사람을 뽑기 위해 안배나 할당은 하지 않겠다는 방침은 윤석열 정부 1기 내각에도 그대로 반영됐다. 그동안 임명한 16개 부처 장관 가운데 여성 장관은 3개 부처(이영 중소벤처기업부·한화진 환경부·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에 그쳤다.

윤 대통령의 인사 기조에 미묘한 변화가 감지된 것은 지난 21일 한·미정상회담 기자회견 때부터다. 외신 기자가 윤 대통령에게 “지금 내각에는 여자보다는 남자만 있다”고 지적하자, 윤 대통령이 “(여성들에게) 기회를 더 적극적으로 보장할 생각”이라고 대답했다. 닷새 후 장관 인선안을 발표한 점을 미뤄볼 때 이때 이미 여성 장관 기용을 계획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지난 24일 국회의장단 만찬 자리에서도 “공직 인사에서 여성에게 과감한 기회를 부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최근 특정 정무직 인사에서 여성 후보 평점이 낮은 데 대해 “여성이어서 평가를 제대로 받지 못한 게 누적이 돼서 그럴 것”이라는 참모의 지적을 듣고, 이를 남은 인선 작업에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과거 인사 기준이 불공정했다면 이를 바로잡는 게 윤 대통령의 ‘공정’에도 부합한다”고 설명했다.

김윤희 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