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송주범 서울시 정무부시장 "서울시, 기후위기 선제적 대응..바다 생태계 보호에 앞장설 것" [H.eco Forum 2022-기후위기와 바다]

입력 2022. 05. 26. 12:15

기사 도구 모음

송주범(사진)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서울시가 기후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근본적인 도시의 체질을 바꿔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송 정무부시장은 26일 서울 노들섬 다목적홀에서 열린 제2회 'H.eco Forum 2022'(헤럴드환경포럼)에서 축사를 통해 "시민과 기업, 언론과 합심해 앞으로 심각해질 수 있는 바다 생태계 보호와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서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송주범(사진)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서울시가 기후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근본적인 도시의 체질을 바꿔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송 정무부시장은 26일 서울 노들섬 다목적홀에서 열린 제2회 ‘H.eco Forum 2022’(헤럴드환경포럼)에서 축사를 통해 “시민과 기업, 언론과 합심해 앞으로 심각해질 수 있는 바다 생태계 보호와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서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서울시가 지난해 ‘2050 온실가스 감축 추진계획’을 수립했다”며 “올해는 ‘서울시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을 통해 대도시 서울의 특성을 반영한 온실가스 저감 작업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내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노후건물 100만호를 저탄소 건물로 전환하고, 신규 건축물에는 ‘제로에너지 건축물’ 설계를 의무화하는 계획도 밝혔다.

또 “전기차 운행 비중을 10% 늘리고, 도시 곳곳의 물길을 되살려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서울형 수변감성도시’를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송 정무부시장은 “환경을 위한 오늘의 노력이 없다면 미래 세대는 물고기를 먹지 못하는 상황이 될 것”이라며 “헤럴드환경포럼이 바다의 가치와 역할을 재조명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유혜정 기자

yoohj@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