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한화진 환경부 장관 "포럼 참석자 의견 정책 반영..NDC 40% 목표 준수할 것" [H.eco Forum 2022-기후위기와 바다]

입력 2022. 05. 26. 12:15

기사 도구 모음

한화진(사진) 환경부 장관은 "다양한 주체의 목소리를 경청해 탄소중립 실현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겠다는 새 정부의 약속을 지켜가겠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26일 서울 노들섬 다목적홀에서 열린 제2회 'H.eco Forum 2022'(헤럴드환경포럼)에서 영상으로 축사를 전하며 이 같이 말했다.

한 장관은 "기후변화 대응이 늦어질 경우 우리의 미래는 더 위험할 수 있으며 특히 해수면 상승과 해양 산성화로 인한 해양 생태계의 피해도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화진(사진) 환경부 장관은 “다양한 주체의 목소리를 경청해 탄소중립 실현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겠다는 새 정부의 약속을 지켜가겠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26일 서울 노들섬 다목적홀에서 열린 제2회 ‘H.eco Forum 2022’(헤럴드환경포럼)에서 영상으로 축사를 전하며 이 같이 말했다. 또 “오늘 포럼에 참석하신 분들의 소중한 의견을 충분히 검토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정책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 장관은 “기후변화 대응이 늦어질 경우 우리의 미래는 더 위험할 수 있으며 특히 해수면 상승과 해양 산성화로 인한 해양 생태계의 피해도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018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을 40% 이상 줄이기로 한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와 관련, “에너지, 산업, 수송 등 온실가스 감축 부문과 더불어 갯벌, 바다 숲 등 블루카본을 포함한 탄소 흡수원에 대한 현실적인 이행수단을 마련하고 법정 국가 계획에 반영해 NDC 목표 준수와 함께 과학적인 탄소 중립 이행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기후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도록 항만, 하구둑 등 사회기반시설물 전반의 안전 기준과 관리를 강화하고 해양 생태계를 비롯한 지속가능한 자연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정아 기자

dsu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