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美 "북 코로나 인도지원 계속".."한국에 확장억지 광범위 논의"

김양순 입력 2022. 05. 26. 12:2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미 국무부가 어제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규탄하면서도 코로나 확산에 따른 대북 인도적 지원 방침엔 변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미 대통령이 이번 한일 순방에서 확장된 억지력을 제공하기 위한 광범위한 논의가 이뤄졌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워싱턴 김양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 미사일 발사를 포함해 북한이 올들어 23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고, 이는 명백히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미 국무부가 규탄했습니다.

이어 박진 외교부 장관과 블링컨 미 국무장관 하야시 일본 외무상 등 한미일 외교수장이 통화를 갖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한목소리로 규탄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럼에도 미국은 항상 한반도 비핵화와 인도적 지원문제는 분리해왔다며 북한의 코로나 확산에 따른 인도적 지원 방침은 변함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마크 램버트/미 국무부 한일 담당 부차관보 : "가장 최근의 긴장 고조 행위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입장은 변함이 없습니다. 우리는 북한의 코로나19 확산에 관련된 원조, mRNA 백신을 북한에 보내는 것을 포함한 인도적 지원을 계속할 겁니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이어 북한이 바이든 대통령의 귀국길에 미사일을 발사한 의도를 묻는 질문에 북한의 행동을 예상하거나 의도를 깊이 분석하는 것은 현명한 게임이 아니라는 걸 배웠다고 즉답을 피했습니다.

북한의 7차 핵실험 우려를 두고 한미 양국의 확장억지 태세 변화를 묻는 KBS의 질문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 일본 정상들과 미국의 확장 억지 제공에 대해 광범위하게 논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마크 램버트/미 국무부 한일 담당 부차관보 : "(핵실험 우려에 따른 군사적 태세 전환이 있습니까?) 서울과 도쿄에서 열린 회담에서 확장 억제를 두고 광범위한 논의가 있었습니다. 한미일 3국은 (공동의 이해를) 보호받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조만간 미국이 주도한 대북 추가 제재안을 표결에 부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은 지난 3월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북한에 대한 원유와 정제유 수출을 기존의 절반 수준인 연간 200만 배럴, 25만 배럴로 축소하는 결의안을 추진해왔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영상편집:김인수/자료조사:권나영

김양순 기자 (ysooni@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