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화일보

'투기꾼 심판' '전과 3범 심판'..충청 대도시 뒤덮은 현수막 누가 걸었나

김창희 기자 입력 2022. 05. 26. 12:25 수정 2022. 05. 26. 14:04

기사 도구 모음

6·1 지방선거를 6일 앞두고 격전이 벌어지고 있는 대전·천안 등 충청권 주요 도시에 국민의힘 후보를 비판하는 현수막이 주요 거리에 대거 등장했다.

26일 대전시와 충남 천안시 주요 가로변에 국민의힘 소속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와 박상돈 천안시장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현수막이 수백 장 내걸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방선거 D-6, 대전·천안시내 주요 거리 ‘현수막 전쟁’

대전 이장우 국힘 후보 겨냥 ‘대전 전세집, 서울 자가 아파트 투표로 심판하자’ 등 불법 현수막 대거 게시

허태정 캠프 “알지 못하는 사람들 행위에 의견 적절치 않다”면서도 “현수막 내용은 이미 알려진 ‘사실’”반박

천안에는 ‘전과 3범 박상돈에게 천안시를 맡기시겠습니까?, 퇴장’ 현수막 ‘펄럭’

대전·천안=김창희 기자

6·1 지방선거를 6일 앞두고 격전이 벌어지고 있는 대전·천안 등 충청권 주요 도시에 국민의힘 후보를 비판하는 현수막이 주요 거리에 대거 등장했다. 막판 충청권 선거전이 이전투구 양상으로 흐르면서 선거 후유증도 우려되고 있다.

26일 대전시와 충남 천안시 주요 가로변에 국민의힘 소속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와 박상돈 천안시장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현수막이 수백 장 내걸렸다. 대전지역의 경우 시내 주요거리와 아파트 단지 출입 도로변 등 수백여 곳에 ‘대전 전세집, 서울 자가 아파트 투표로 심판하자’ ‘사법처리된 후보??, 투표로 심판하자’ ‘구청파산 이제 시청도? 투표로 심판하자’ ‘서울 투기꾼 투표로 심판하자’ 등의 문구가 적힌 대형 현수막이 25일부터 일제히 내걸리고 있다. 모두 이장우 국힘 대전시장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내용이다. 이들 현수막에는 ‘대전법사모’ ‘소상공모임’ ‘대전청년모임’ ‘대전경제인 모임’ 등 정체불명의 단체 이름이 적혀 있다.

이 후보 캠프 측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이 후보 측은 논평을 통해 “역대 선거에서 볼 수 없었던 불법 행위가 투표일 대전 지방선거에서 자행되고 있다”며 “허태정 시장 후보가 단골로 사용하는 비방 흑색선전 문구를 담은 괴단체 명의의 불법 현수막이 대전 시내 주요 도로를 점령했다. 가히 발악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불법 현수막은 초조함만을 보여줄 뿐이고 패배를 인정하는 증거”라며 대전시 및 5개 구청에 즉각적인 불법 현수막 철거와 사법당국의 수사를 촉구했다.

반면, 허태정 민주당 후보 선대위 측은 캠프와 무관한 사안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캠프 대변인실 관계자는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한 행위에 대해 뭐라 의견을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현수막에 적힌 내용 자체는 언론 보도와 선거공보물 등을 통해 알려진 사실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 중앙당과 대전시당은 “이장우 국민의힘 대전시장 후보는 서울 마포구에 배우자 명의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으면서도 정작 출마지역인 대전에서는 전세살이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비판한 바 있다.

천안시내 길거리에도 ‘전과3범 박상돈에게 천안시를 맡기시겠습니까? 퇴장’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정치자금법,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박상돈 국민의힘 천안시장 후보를 저격하는 현수막이 100여 개 나붙었다. 게시자가 누구인지 실명은 적혀 있지 않으나, 대부분 이재관 민주당 천안시장 후보 캠프가 선관위로부터 허가받은 게시장소에 걸려 있다. 나머지는 민주당 소속 시·도의원 후보 홍보물 게시장소에 걸려 있다.

박상돈 후보는 직접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투표일이 가까워지니 정책선거는 실종되고 네거티브 현수막이 시내를 뒤덮고 있다”며 “고위공직자를 지내고 정치신인으로 선거에 출마한 이재관 후보가 흑색선전에 매몰되는 모습이 안타깝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이 게첨한 전과 관련 현수막 내용은 20년간 8번의 선거를 통해 수차례 검증을 받아온 것으로, 시민들은 두 번의 국회의원과 천안시장을 거치면서 제가 만들어낸 결과물로 저를 평가하고 계신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 이재관 민주당 천안시장 후보는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박 후보 관련 현수막 내용은 유권자들에 배달된 선거 공보물에도 나와 있는 내용으로 선관위의 확인까지 거쳐 게시된 것”이라며 “선거 공보물에 나와 있지 않은 정치자금법 위반 내용도 전과라는 점은 분명한 팩트”라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이어 “박 후보의 주장과는 달리 많은 시민이 전과 사실에 대해 새롭게 알았다는 반응”이라며 “상대 후보 측도 박완주 의원 성 비위 관련 사건을 활용해 현수막을 대량으로 내건 바 있다”고 설명했다.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