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화일보

국방부 "북한 도발 양상 따라 적절한 조치 검토·준비"..美 전략자산 전개 시사

정충신 기자 입력 2022. 05. 26. 12:25 수정 2022. 05. 26. 12:29

기사 도구 모음

국방부는 앞으로 북한의 도발 양상에 따라 한미가 적절한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26일 언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가 북한의 도발 양태나 위협 수준에 따라 거기에 적절한 조치를 검토하고 항상 준비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전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 후 대응은 한미가 공동으로 준비해 실행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미 공군의 전략폭격기 B-1B 랜서. 북한의 7차 핵실험 도발 시 미 전략자산 한반도 전개가 예상된다. 문화일보 자료사진

“한미 대응 확고한 대비태세·정밀타격 능력 보여준 것”

국방부는 앞으로 북한의 도발 양상에 따라 한미가 적절한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26일 언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가 북한의 도발 양태나 위협 수준에 따라 거기에 적절한 조치를 검토하고 항상 준비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7차핵실험 등 대형 도발을 감행할 경우 B-52H 스트래토포트리스, B-1B 랜서, B-2 스피릿 등 미군의 전략자산을 한반도에 전개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국방부는 전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 후 대응은 한미가 공동으로 준비해 실행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문 부대변인은 “어제 (대응은) 한·미 간에 공동으로 같이 준비하고, 한·미가 같이 동시에 미사일 실사격을 했다는 것이 평가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전날 오전 북한이 동해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추정 미사일을 포함해 탄도미사일 3발을 처음으로 섞어쏘기 발사한 후 한미 미사일 부대는 동해상으로 연합 지대지미사일 실사격을 했다. 한국군은 현무-II, 미군은 에이태큼스(ATACMS)를 각 1발씩 쐈다.

이에 김준락 합참 공보실장은 “(북한의) 관련 동향을 우리가 면밀히 추적 감시하고 있었고,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었다는 차원에서 대응한 것”이라며 “우리의 확고한 대비태세를 보여줌으로써 정밀타격 능력과 태세도 갖추고 있다는 것을 드러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미 당국은 전날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해 정밀 분석을 진행하면서, 핵실험 준비 동향도 주시하고 있다. 김 실장은 “영변 등 (핵)관련 시설의 동향을 면밀히 추적 감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이른 시간부터 미군의 정찰기 RC-135V 리벳 조인트가 일본 오키나와에서 서해로 북상해 중부지역에서 서해로 향하는 항적을 노출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