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이재명 "인천, 외지인 모여사는 곳" 국힘 "이부망천 넘는 망언"

배재성 입력 2022. 05. 26. 12:26 수정 2022. 05. 26. 15: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 계양구을 재·보궐 선거에 출마선언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5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OBS경인TV 스튜디오에서 열린 계양구 선거관리위원회 주관 '국회의원 보궐선거 계양구을선거구 후보자 토론회' 시작에 앞서 리허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인천은 원래 외지인들이 모여 사는 곳”이라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은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망하면 인천)을 뛰어넘는 망언이라고 했다.

이 위원장은 26일 오전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맞붙는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내세울 게 연고밖에 없으니까 자꾸 연고를 따진다. 인천은 원래 외지인들이 모여 사는 곳”이라며 “유능하고 영향력이 큰 정치인이 지역 발전에도 도움이 된다. (인천 계양을 지역에)잘못 왔다고 하는 사람은 극히 소수”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인천에 연고가 없는 건 이재명 후보 본인인데, 본인이 근본 없이 출마해놓고는 왜 엄한 인천 시민들을 무근본 외지인으로 만들어버리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부망천을 가볍게 뛰어넘는 망언 중에 망언이라고 본다. 인천이, 계양이 호구인가? 이제 지켜보는 것도 힘들 지경이다. 인천 시민들은 오죽하시겠냐”고 비판했다.

사진 SNS 캡처

박 대변인은 “가질 수 없다면 부숴 버리겠다 뭐 이런 것인가? 이재명 후보님! 제발 정신 차리시라. 자신의 기행을 정당화하기 위해 타인의 정체성을 깔아뭉개는 건 동네 무뢰배나 할 짓”이라며 “텃밭으로 도망가 오차범위 내로 추격당한 순간 이미 이 후보의 정치생명은 끝난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