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중앙일보

바이든이 싹싹 비운 만찬 요리 뭐길래.."제구포신 뜻 담았다"

김은빈 입력 2022. 05. 26. 12:36 수정 2022. 05. 26. 15: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 메뉴. [사진제공=대통령실]

롯데호텔은 26일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공식 만찬 요리에 '낡은 것을 없애고 새로운 것을 펼쳐 낸다'는 제구포신(除舊布新)의 뜻을 담아냈다고 밝혔다.

롯데호텔은 지난 21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진행된 한미정상회담 공식 만찬 케이터링(음식 서비스 제공)을 성공리에 마쳤다며 이같이 밝혔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애피타이저와 디저트를 남기지 않고 접시를 비웠고, 만찬 이후 한국적인 맛과 특색을 담아낸 건강한 메뉴들이 관계자들에게 극찬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호텔에 따르면 이번 만찬의 콘셉트는 한국 전통 오방색의 황, 청, 백, 적, 흑을 담아 전통 한식을 미국의 식재료와 함께 이용한 메뉴들로 구성했다.

양국의 정상이 좋은 만남의 계기가 되고, 한미 두 국가의 위상이 더욱 높아지길르 바라는 마음으로 연회 조리장들이 심혈을 기울여 코스를 구성했다고 한다.

특히 한국 각지의 대표적인 특산물을 소개하면서도 식재료나 조리법에서 한국산과 미국산을 적절히 조화시킨 메뉴들을 선보였다.

전채요리로는 흑임자 두부선, 횡성 더덕무침, 금산인삼야채말이 등 전국 제철 음식 재료를 담은 5품 냉채가 준비됐다.

또 데친 해남 배추에 야채와 해물 등의 소를 넣어 만든 숭채 만두가 제공됐다. 이어 미국산 갈비를 한국 전통 방식으로 조리한 소갈비 양념구이, 조화와 융합을 상징하는 산채비빔밥이 나왔다.

후식은 미국산 견과류와 오렌지를 활용한 젤리, 이천 쌀을 함유한 쌀 케이크, 오미자화채였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40여년 간 국가 행사를 진행한 데서 얻은 노하우와 국내 호텔 한식당 중 가장 오래된 '무궁화'를 운영하면서 쌓아온 자부심이 만찬의 성공 요인"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