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이재명 "민영화 금지 제1주력 법안으로 만들 것"

입력 2022. 05. 26. 13:22

기사 도구 모음

6·1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26일 "민영화 금지 법안을 제1주력 법안으로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 측의) 전기 공급 다양화와 시장화 등 이런 발언에서 민영화의 암울한 그림자가 보이는 듯하더니 이번에는 인천공항공사의 지분 40% 민간 매각을 현 정부 실세 인사가 공식 발언하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연합]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6·1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26일 "민영화 금지 법안을 제1주력 법안으로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인천 지역 시민사회단체 주최로 열린 '공항·철도·전기·수도 민영화 반대 기자회견'에 참석해 "새로운 국민의힘 정부가 들어서면서 다시 민영화 악몽이 되살아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견은 지난 17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나온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의 발언을 계기로 열렸다.

민주당 박찬대 의원은 "김 비서실장의 과거 저서를 읽어보면 민영화 전도사에 가까워 보인다. 지금도 기간산업에 대한 인식에 변함이 없나"라고 묻자, 김 실장은 "인천공항공사의 경우 한전처럼 경영은 정부가 하되 30∼40%의 지분을 민간에 팔자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 측의) 전기 공급 다양화와 시장화 등 이런 발언에서 민영화의 암울한 그림자가 보이는 듯하더니 이번에는 인천공항공사의 지분 40% 민간 매각을 현 정부 실세 인사가 공식 발언하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했다.

그는 "민영화에 반대하며 저지하겠다고 했더니 (국민의힘은) '언제 민영화한다고 말했느냐'며 저와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를 고발 의뢰했다"며 "고발이 아닌 고발 의뢰를 한 이유는 고발할 사안이 못 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영화 의사가 없으면 '안 한다'고 선언하면 간단한 일인데 '민영화한다고 안 했는데 왜 했다는 전제로 말하느냐'며 허위사실 유포를 이야기하는 건 말장난"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이어 "본인들이 고발해놓고 고발당했다고 (공격하는) 악성 정치세력"이라며 "이렇게 정치하면 안 된다"고 비난했다.

dodo@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