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시그널] 1분기에만 8兆 적자..한전, 결국 투기등급 전락

김민경 기자 입력 2022. 05. 26. 13:23 수정 2022. 05. 26. 18:03

기사 도구 모음

한국전력(015760)공사의 국제 신용등급이 투기 등급으로 강등됐다.

액화천연가스(LNG) 등 원자재 값이 크게 상승하면서 올해 1분기에만 8조 원에 가까운 영업손실을 내는 등 재무 지표가 크게 악화하고 있다는 분석 때문이다.

여기에 원유와 LNG·석탄 등 원자재 가격까지 급등해 올해 적자 폭이 30조 원에 달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P, 한전 자체 신용도 'BB+'로
[서울경제]

한국전력(015760)공사의 국제 신용등급이 투기 등급으로 강등됐다. 액화천연가스(LNG) 등 원자재 값이 크게 상승하면서 올해 1분기에만 8조 원에 가까운 영업손실을 내는 등 재무 지표가 크게 악화하고 있다는 분석 때문이다. 연말까지 한전의 적자 폭이 30조 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국제 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한국전력의 자체 신용등급을 기존 ‘BBB-’에서 ‘BB+’로 낮춘다고 26일 밝혔다. 다만 공기업 특성상 정부 보증을 감안한 장기 신용등급은 ‘AA’로 유지했다.

신용등급은 크게 투자 등급과 투기 등급으로 나뉜다. 투자 등급은 AAA부터 BBB-까지 10단계며 BB+부터는 원리금 지급이 어려울 수 있는 투기 등급에 속한다. 정부 보증을 제외한 한전의 독자적 신용도로만 평가하면 △삼성전자(AA-) △SK텔레콤(A-) △KT(A-) △네이버(A-) 등 민간 기업보다 등급이 낮은 셈이다.

한전은 지난해 연결 기준 5조 9000억 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올해 1분기에는 이보다 더 많은 7조 8000억 원의 손실을 기록 중이다. 환경 규제 준수 비용이 증가한 가운데 발전 자회사를 통한 발전 비용과 민자 발전사로부터 전력 구매 비용 등이 늘어난 영향이 컸다. 여기에 원유와 LNG·석탄 등 원자재 가격까지 급등해 올해 적자 폭이 30조 원에 달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S&P는 한전이 전기요금 인상을 계획 중이지만 연료비 증가분을 보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봤다. 지난해 한전은 올해 4월과 10월 두 번에 걸쳐 기준 연료비를 총 5.6% 올리겠다는 계획안을 발표한 바 있다. S&P는 “현행 전기요금 조정 체계가 연료비 상승을 완전히 보전하기 어렵고 비용 보전과 관련한 정부의 정책 변화에도 불확실성이 높다”며 “올해 경제 환경과 물가 상승 압력을 고려할 때 전력 생산 관련 투입 비용이 여전히 많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에너지 업계에 몰아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태풍도 한전에 부정적 요인으로 꼽혔다. 한전은 지난해부터 석탄화력발전 의존도를 낮추고 전남 신안의 해상풍력, 요르단 푸제이즈 풍력발전소 등 국내외에서 친환경 에너지 관련 투자를 늘리고 있다. S&P는 “일반적으로 친환경 발전원의 발전 단가가 높은 만큼 발전량 변동성 확대는 영업 실적 부담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평가했다.

실적이 악화된 가운데 투자 자금 유출도 부담이라고 덧붙였다. S&P는 “지난해 100조 원이던 한전의 조정 차입금은 2022년 최대 130조 원까지 늘어나 재무 구조와 이자 비용 상승 압박이 커질 것”이라며 “새 정부의 전력 정책이 아직 확정되진 않았지만 공사의 대규모 적자 문제를 해결할 의미 있는 대책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김민경 기자 mkkim@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