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SBS Biz

지난해 결핵 환자 2만2천904명..가족 내 발병률 16배

임종윤 기자 입력 2022. 05. 26. 13:33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국내에서 결핵 환자가 2만2천904명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오늘(26일) 질병관리청이 발간한 2021년 결핵 역학조사 통계집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결핵환자 2만2천904명 중 학교, 직장 등 집단시설에 소속된 사례는 31%인 7천161건이었고 나머지 1만5천743건은 개인 환자 사례였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결핵환자의 가족과 집단시설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벌인 결과 추가 환자 243명을 발견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국내에서 결핵 환자가 2만2천904명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오늘(26일) 질병관리청이 발간한 2021년 결핵 역학조사 통계집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결핵환자 2만2천904명 중 학교, 직장 등 집단시설에 소속된 사례는 31%인 7천161건이었고 나머지 1만5천743건은 개인 환자 사례였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결핵환자의 가족과 집단시설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벌인 결과 추가 환자 243명을 발견했습니다.

특히 가족접촉자 역학조사를 통해 158명의 결핵환자가 발견돼, 가족 내 발병률은 일반인보다 16배에 달한다고 질병관리청은 설명했습니다.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