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머니S

한글과컴퓨터, 세종1호 교신 완료..성공적 궤도 안착 확인

송은정 기자 입력 2022. 05. 26. 13:36

기사 도구 모음

한글과컴퓨터의 첫 인공위성이자 국내 첫 지구관측용 민간위성인 '세종1호'가 25일 오후 2시35분(한국시각 기준 26일 오전 3시35분)에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캐너버럴에 있는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성공리에 발사됐다.

한컴은 이번 세종1호 발사를 통해 인공위성과 드론, 완성형 초고해상도 센서를 기반으로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주-항공-지상을 모두 커버하는 영상 데이터 서비스 벨트를 구축하게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글과컴퓨터의 첫 인공위성이자 국내 첫 지구관측용 민간위성 '세종1호'가 미국의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팰컨9(FALCON9)' 로켓에 실려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캐너버럴에 있는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25일 오후 2시35분(한국시각 기준 26일 오전 3시35분)에 발사됐다. /사진=한글과컴퓨터
한글과컴퓨터의 첫 인공위성이자 국내 첫 지구관측용 민간위성인 '세종1호'가 25일 오후 2시35분(한국시각 기준 26일 오전 3시35분)에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캐너버럴에 있는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성공리에 발사됐다. 세종1호는 발사 후 지상국과의 교신까지 완료함으로써 성공적으로 궤도에 안착했음이 확인됐다.

세종1호는 크기 100×200×300mm, 무게 10.8kg의 나노급 초소형 저궤도 인공위성이다. 지상으로부터 500km 궤도에서 약 90분에 한 번씩 하루에 12~14회 지구를 선회한다. 발사 후 약 한 달간의 시험테스트 과정을 거쳐 5m 해상도의 관측 카메라로 지구관측 영상 데이터를 확보할 예정이다. 한컴은 위성영상 데이터의 수요가 높은 농업 국가, 분쟁 국가 등이 많이 분포된 아시아 및 중동 지역을 우선 공략해서비스해 나갈 계획이다.

한컴은 이번 세종1호 발사를 통해 인공위성과 드론, 완성형 초고해상도 센서를 기반으로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주-항공-지상을 모두 커버하는 영상 데이터 서비스 벨트를 구축하게 된다.

한컴은 2023년 상반기에 세종2호를 추가로 발사한다. 하반기에 3호와 4호, 2024년에 5호까지 총 5기의 인공위성을 순차적으로 발사할 예정이다. 5년 내 50기 이상을 발사해 군집위성 체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내년도에 발사할 4기부터는 초소형 인공위성 및 탑재체를 직접 제작해 발사할 예정이다.

지난 1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스페이스이노베이션사업 중 '6세대 이동통신(6G) 저궤도 통신 실증을 위한 초소형 통신위성 시스템 개발' 과제의 주관사업자로 선정된 한컴인스페이스는 2025년 초소형 저궤도 통신위성 발사를 목표로 해 6G 시대를 대응하는 인공위성 사업영역 확대도 준비하고 있다.

송은정 기자 yuniya@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