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KSOI] 서울 서초구청장, 민주 김기영 28.1% vs 국힘 전성수 62.2%

입력 2022. 05. 26. 13:56

기사 도구 모음

푸른색이 서울 전역을 휩쓸 때도 서초구만큼은 예외였다.

헤럴드경제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23일과 24일 양일간 실시한 서초구청장 선거 여론조사에서 전성수 국민의힘 후보는 62.2%의 지지율로 28.1%의 김기영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24곳에서 민주당이 승리했던 4년 전 지방선거에서도 유일하게 현 국민의힘 후보를 당선 시켰던 서초구의 보수 성향이 이번 선거에서도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푸른색이 서울 전역을 휩쓸 때도 서초구만큼은 예외였다. 그리고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서초구는 국민의힘의 ‘아성’으로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헤럴드경제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23일과 24일 양일간 실시한 서초구청장 선거 여론조사에서 전성수 국민의힘 후보는 62.2%의 지지율로 28.1%의 김기영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24곳에서 민주당이 승리했던 4년 전 지방선거에서도 유일하게 현 국민의힘 후보를 당선 시켰던 서초구의 보수 성향이 이번 선거에서도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전 후보는 성별, 권역별, 연령별 모든 영역에서 김 후보를 앞서갔다. 전 후보는 성별로 남성 65.9%, 여성 58.9%의 지지율을, 연령별로는 60대 이상 77.2%를 정점으로 전 연령대에서 50%가 넘는 지지율을 기록했다. 특히 전국적으로 민주당 지지세가 뚜렷한 40대도 서초구청장 선거에서만큼은 30.6%대 59.0%로 전 후보의 손을 더 많이 들어줬다.

한편 민주당과 국민의힘 두 후보간 격차는 지난 대선 당시 33%포인트보다 다소 더 벌어진 34.1%포인트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헤럴드경제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하는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지난 23일과 24일 서초구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50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나 KSOI 홈페이지 참조.

choijh@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