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OSEN

"마음에 드는 경기 없어",  '페이커' 이상혁의 MSI 럼블 평가 [오!쎈 인터뷰]

고용준 입력 2022. 05. 26. 13:59

기사 도구 모음

분명 위기가 있었다.

럼블 스테이지를 치른 5일간의 시간에 대해 '페이커' 이상혁은 팀이 하나로 다시 뭉치게 된 계기였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상혁을 지난 24일 부산 벡스코 제 1전시장 특설무대에서 벌어진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럼블 스테이지 5일차가 끝나고 스크럼 인터뷰로 만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벡스코(부산), 고용준 기자] ‘팀적으로 문제가 많았다. 선수들이 해결하기 위해 이야기를 했다. 픽밴도 선수들과 코치들이 합심해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분명 위기가 있었다. 하지만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서면서 열광적인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럼블 스테이지를 치른 5일간의 시간에 대해 ‘페이커’ 이상혁은 팀이 하나로 다시 뭉치게 된 계기였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상혁을 지난 24일 부산 벡스코 제 1전시장 특설무대에서 벌어진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럼블 스테이지 5일차가 끝나고 스크럼 인터뷰로 만났다.

글로벌 미디어를 포함해 전 세계 언론에서 LOL 황제로 불리는 그의 철학과 이번 대회를 바라보는 시선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

글로벌 미디어의 질문으로 시작된 스크럼 인터뷰에서 첫 질문인 인상 깊었던 선수에 대해 이상혁은 “인상적인 선수는 없었다. 그래도 각자 선수들 마다 개성이 뚜렷해서 많이 배우고 있다”면서 차분하게 인터뷰를 시작했다.

EG 미드 라이너 ‘조조편’을 평가해 달라고 하자 그는 “공격적인 성향이 기억난다. 라인전 단계에서는 깊은 인상을 받지는 못했다. 대신 과감한 선수라 앞으로 기대된다. 좋은 모습을 보여줬으면 한다”며 조언을 전했다.

4일차 EG전 패배 이후 연달아 세 번의 경기를 잡아내면서 럼블 스테이지를 끝낸 것과 관련해 “EG전 패배 후 마음을 내려 놓았다.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을 선수들이 느끼고 개선하고자 노력했다. 그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설명하면서 “우리는 선수들 개개인의 능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다 방면으로 플레이 하는 게 강점이다. MSI 메타가 스프링과 달랐지만, 변화에 잘 적응하는 것도 강점 인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하는 T1의 강점까지 대답을 이어갔다.

중국측 미디어와 질의응답에서 럼블 스테이지 초반 기복과 관련해 이상혁은 “팀적으로 문제가 많았다. 선수들이 해결하기 위해 이야기를 했다. 픽밴도 선수들과 코치들이 합심해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면서 럼블 스테이지 초반부를 돌아봤다.

초반 기복에 대한 아쉬움은 다른 질문의 답변에서도 드러났다. “이번 MSI 럼블 스테이지 경기들은 다 아쉬웠다. 마음에 드는 경기는 없었다. 100% 전력을 보여준 것 같지 않다.”

하지만 국내 팬들의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는 확고한 자신의 생각은 숨기지 않았다. 그는 “국내 팬 분들이 많이 응원하고 계신다. 우승한다면 팬 분들의 기쁨이 나에게 많이 올 것이다. 국제대회 오랜만의 우승이라 의미있을 것 같다”고 이번 대회 우승에 대한 열망을 전했다. / scrapper@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