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Biz

경제계, '임금피크제 무효 판결'에 즉각 반발.."고용 불안 우려"

강산 기자 입력 2022. 05. 26. 14:00

기사 도구 모음

대법원이 합리적 이유 없이 연령을 기준으로 한 임금피크제는 무효라는 판단을 내린 가운데 경제계가 즉각 우려를 표했습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급속한 고령화에 대응해 고용 안정을 위해 노사 간 합의 하에 도입된 임금피크제가 연령에 따른 차별로 위법하다고 판단한 이번 판결은 기업 부담을 가중시키고 고용 불안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법원이 합리적 이유 없이 연령을 기준으로 한 임금피크제는 무효라는 판단을 내린 가운데 경제계가 즉각 우려를 표했습니다.

강석구 대한상공회의소 조사본부장은 판결 직후 “임금피크제는 연공급제하 불가피한 조치였다”며 “이를 무효화하면 청년일자리, 중장년 고용불안 등 정년연장의 부작용이 심각해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강 본부장은 “더욱이 줄소송사태와 인력경직성 심화로 기업 경영부담이 가중되고 경쟁력이 떨어질 것이 우려된다"면서, 임금피크제를 의무화하는 고령자고용촉진법 개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임금피크제는 우리나라의 경직된 임금체계 실태 및 고용환경을 감안해 고령자의 갑작스러운 실직을 예방하고 새로운 청년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기 위해 노사간 합의를 통해 도입된 제도”라며 “연령 차별이 아닌 연령 상생을 위한 제도”라고 밝혔습니다. 

또 향후 고령자의 고용불안을 야기하고, 청년 구직자의 일자리 기회 감소 등의 부작용이 우려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도 같은 목소리를 냈습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급속한 고령화에 대응해 고용 안정을 위해 노사 간 합의 하에 도입된 임금피크제가 연령에 따른 차별로 위법하다고 판단한 이번 판결은 기업 부담을 가중시키고 고용 불안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