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포착] "건배!" 봉쇄 중 술판 벌인 英총리..파티게이트 증거 사진 공개

송현서 입력 2022. 05. 26. 14:06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봉쇄령이 내려진 2020년 6~12월, 총리실에서 술 파티를 벌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파티게이트'에 대한 보고서가 공개됐다.

가디언 등 현지 언론의 2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공개된 37쪽 분량의 파티게이트 조사 보고서에는 국민들은 코로나19 봉쇄로 꼼짝하지 못하며 가족·지인과의 만남도 거의 불가능하던 당시, 존슨 총리와 보좌진이 사무실에서 술판을 즐긴 모습이 적나라하게 담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코로나19 봉쇄 중이던 2020년 11월 13일 총리실에서 개최된 공보국장 송별파티에 참석해서 술잔을 들어 올리는 모습의 사진이 파티게이트 보고서에 공개됐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봉쇄령이 내려진 2020년 6~12월, 총리실에서 술 파티를 벌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파티게이트’에 대한 보고서가 공개됐다.

가디언 등 현지 언론의 2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공개된 37쪽 분량의 파티게이트 조사 보고서에는 국민들은 코로나19 봉쇄로 꼼짝하지 못하며 가족·지인과의 만남도 거의 불가능하던 당시, 존슨 총리와 보좌진이 사무실에서 술판을 즐긴 모습이 적나라하게 담겼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6월 18일, 당시 총리실 내각 회의실에서는 한 직원의 송별회가 열렸다. 이 송별회는 옆 건물에 있는 내각부로 옮겨져 새벽 3시까지 이어졌다.

다음 날인 6월 19일 존슨 총리의 생일에는 역시 총리실에서 존슨을 위한 깜짝 파티가 열렸다. 직원들이 모여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고 슈퍼에서 사온 음식을 나눠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해 4월 16일에는 총리실에서 또 다른 송별행사가 2건이나 개최됐다. 참석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나 인원제한도 없이, 한데 모여 술을 마셨다. 관리실 관계자가 총리실을 닫을 시간이라고 말하자, 이들은 술병을 들고 총리실 정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 자리는 사람들이 모두 취한 새벽 4시가 되어서야 끝이 났다.

그리고 2020년 12월 18일, 총리실 공보실에서 연 송년 파티는 난장판의 끝이었다. 봉쇄령 중 열린 파티임에도 불구하고, 다른 방에서 일하는 직원들은 옆 방에 ‘무슨 일’이 벌어지는 지 다 알 정도로 시끌벅적했다.

보고서와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공개됐는데, 가장 눈길을 끈 것은 존슨 총리가 파티에 참석해 술잔을 높게 든 모습을 담은 사진이었다. 해당 사진은 2020년 11월 13일, 존슨 총리가 공보국장 송별 파티에 참석했을 당시에 찍은 것이며, 총 8명이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가까이 서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영국 ITV는 “의회에 출석한 존슨 총리는 총리실에서 규정을 준수했고, 본인은 법 위반 파티에 관해 몰랐다고 발언했다. 하지만 여전히 파티게이트와 관련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코로나19 봉쇄 중이던 2020년 6월 19일 총리실에서 개최된 생일파티에 참석했다. 우측엔 리시 수낙 재무 장관. 연합뉴스

이번 보고서는 영국 내각부 공직자 윤리 담당 부처에서 경찰 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작성된다. 보고서를 발표한 윤리 담당 고위 공무원 수 그레이는 “정부 핵심부에서 이런 규모로 이런 일을 벌였다는 데 많은 사람이 충격받았을 것“이라며 ”국민은 가장 높은 기준이 적용되길 바랄 텐데 이번에 벌어진 일들은 이에 미달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파티게이트 수사를 벌여 온 경찰은 올해 초부터 파티 12건을 조사하는 데 수사관 12명이 투입돼 이메일, 출입 기록, 증언 등 기록 345건, 사진과 CCTV 이미지 510건, 서면 답변지 204건을 분석했으며, 비용은 46만 파운드(한화 약 7억 3000만원)가 들었다고 밝혔다.

지난주 경찰은 존슨 총리 부부와 리시 수낙 재무부 장관 등 총 83명에게 범칙금 126건을 부과하고 수사를 종결했다. 이로써 존슨 총리는 재임 중 법 위반으로 제재를 받은 첫 영국 총리라는 역사를 쓰게 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