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출비' 김경식 '영화 대 영화' 진행 20주년 "영화사기꾼 됐다"

박아름 입력 2022. 05. 26. 14:10

기사 도구 모음

'출발! 비디오여행' 김경식이 '영화 대 영화' 진행 20주년을 맞았다.

개그맨 김경식은 5월 26일 "20년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간다. 예전 필름 보면 내 모습이 저랬나 싶다. 틴틴파이브, 딱따구리에서 지금은 '영화사기꾼' 김경식이 됐다"고 소감을 전하며 MBC와 제작진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김경식은 지난 2002년 5월 26일부터 20년간 MBC '출발! 비디오 여행'코너 '영화 대 영화'를 통해 다양한 영화를 소개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아름 기자]

‘출발! 비디오여행’ 김경식이 ‘영화 대 영화’ 진행 20주년을 맞았다.

개그맨 김경식은 5월 26일 “20년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간다. 예전 필름 보면 내 모습이 저랬나 싶다. 틴틴파이브, 딱따구리에서 지금은 ‘영화사기꾼’ 김경식이 됐다”고 소감을 전하며 MBC와 제작진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김경식은 지난 2002년 5월 26일부터 20년간 MBC ‘출발! 비디오 여행’코너 ‘영화 대 영화’를 통해 다양한 영화를 소개해왔다. ‘영화 대 영화’는 ‘출발! 비디오 여행’의 시그니처 코너로, 두 편의 영화를 비교하며 소개하는 포맷의 원조이다. 김경식은 빠르고도 경쾌한 호흡과 재치 있는 애드리브로 망한 영화도 살려내는 ‘영화 사기꾼’이라는 애칭을 얻으며, 자타공인 영화 프로그램 MC 넘버원 자리를 고수해왔다.

‘영화 대 영화’ 코너가 20년 넘게 지속될 수 있었던 데에는 김경식의 힘이 컸다. 이제는 김경식이 ‘출발! 비디오여행’ 상징이 됐을 정도. 20년간 김경식의 입을 통해 소개된 영화만 어림잡아 2,000여 편에 이른다. 이는 영화 소개 프로그램 사상 유례가 없는 기록으로 김경식의 입지를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출발! 비디오여행’ 제작진 역시 프로그램 장수의 공을 김경식에게 돌렸다. 20주년 감사패를 전달하며, 앞으로 20년 더 함께 하자는 바람을 전했다.

5월 29일 ‘영화 대 영화’에서 소개할 영화는 참신한 소재로 K-효자들의 좌충우돌을 보여주는 ‘효자’와 할리우드 대표 코믹 배우 ‘멜리사 맥카시’의 ‘해피타임 스파이’다.

이 외에도, 참신한 기획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인터뷰 코너 ‘맞대본다’에선 영화 ‘카시오페아’로 이미지 변신을 꾀한 배우 서현진을 단독으로 만나볼 예정이다. 또한 조연 시점에서 영화를 재구성하는 ‘내가 주연 곁에 잠시 살았다는 걸’ 코너에서는 ‘수상한 그녀’ 순정남 ‘박 씨’(박인환 役) 1인칭 시점으로 영화를 재해석, 엔딩 스크롤에도 ‘박씨’라고 표기된 그의 숨겨진 이름을 찾아주는 깜짝 놀랄 반전의 재미를 만날 수 있다. (사진=MBC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