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영상]물가 상승에..2인조 '마늘 도둑' 등장

입력 2022. 05. 26. 14:22

기사 도구 모음

마늘 수매가격이 역대 최고가를 기록하면서 절도 범행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밭에서 건조 중인 마늘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중국인 불법체류자 A(50)와 B(39)씨를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제주에서는 지난 17일에도 한 60대 여성이 밭에서 건조하던 마늘을 훔쳐 달아난 혐의(절도)로 경찰에 붙잡혔습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일 오후 9시께 2명이 마늘을 절도하는 장면 [서귀포경찰서]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마늘 수매가격이 역대 최고가를 기록하면서 절도 범행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밭에서 건조 중인 마늘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중국인 불법체류자 A(50)와 B(39)씨를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일 오후 9시쯤 오토바이를 타고 나타나 서귀포시 하예동 한 마늘밭에서 건조 중인 10만원 상당의 마늘 20㎏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신고를 받은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통해 지난 23일 오후 서귀포 각자의 주거지에 있던 A씨와 B씨를 잇따라 검거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 피의자는 “먹기 위해 훔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에서는 지난 17일에도 한 60대 여성이 밭에서 건조하던 마늘을 훔쳐 달아난 혐의(절도)로 경찰에 붙잡혔습다. 이 여성은 이날 밤 9시쯤 서귀포시 대정읍의 한 밭에서 마늘 20kg을 훔친 뒤 승용차에 싣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hanira@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