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신문

구찌·아르마니 입은 프린세스, '커팅 드레스'와 '여왕'이 되다 [명품톡+]

강민혜 입력 2022. 05. 26. 14:46 수정 2022. 05. 26. 15:06

기사 도구 모음

지난 19일 프랑스 남부에서 진행된 '제75회 칸 영화제'에서 흰 드레스를 입은 배우 앤 해서웨이의 모습은 패션커뮤니티서 큰 이목을 끌었습니다.

레드카펫 행사에 섰던 앤 해서웨이는 조르지오 아르마니 프리베의 반짝이는 커팅 소재가 엮인 흰색과 아이보리색을 띄는 드레스를 입었는데요.

이 드레스를 입은 앤 해서웨이는 구찌의 G 로고가 돋보이는 가방 구찌 블론디 숄더백을 매고 포토콜서 여러 사진에 포착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앤 해서웨이가 지난 19일 프랑스 남부에서 열린 75회 칸 영화제에 영화 ‘아마겟돈 타임’으로 초청돼 레드카펫에 선 모습이다. (왼쪽)조르지오 아르마니, (오른쪽)불가리.

“지금 제노비아 왕비를 보는 것 같다.”
“앤 해서웨이는 지금 당장 ‘프린세스 다이어리’의 후속편을 촬영해도 된다.” (미국 현지 반응 중 일부)

지난 19일 프랑스 남부에서 진행된 ‘제75회 칸 영화제’에서 흰 드레스를 입은 배우 앤 해서웨이의 모습은 패션커뮤니티서 큰 이목을 끌었습니다. 그는 칸에 영화 ‘아마겟돈 타임’으로 참석했습니다.

26일 현재에도 미국 트위터 등 SNS에서도 그의 착장에 대한 호평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언급량이 많은 조르지오 아르마니 프리베의 흰색 드레스와 구찌의 푸른색, 검은색 배색 미니 드레스가 눈에 띕니다.

이들의 공통점은 원단에 장식을 더하기보다는 최소한으로 줄이고 색상, 소재, 커팅으로 승부를 봤다는 겁니다.

이들은 미니멀리즘 방식의 드레스들입니다. 앤 해서웨이의 큰 이목구비와 어울려 좋은 반응을 얻었죠.

● 팬심 섞인 글 속출하게 한
아르마니 드레스

26일 현재 앤 해서웨이 주연으로 국내에는 지난 2001년 개봉됐던 영화 ‘프린세스 다이어리’의 시리즈를 현재 주인공을 맡아 또 찍어도 무리없을 것이란 ‘팬심’ 섞인 글도 다수 눈에 띕니다.

앤 해서웨이는 극중 제노비아라는 국가의 공주 미아 역할을 맡았습니다. 이 때문에 현재 20여년의 세월이 흐른 그가 제노비아의 왕비같다는 글과 그에 대한 동의 표시도 다수 보입니다.

레드카펫 행사에 섰던 앤 해서웨이는 조르지오 아르마니 프리베의 반짝이는 커팅 소재가 엮인 흰색과 아이보리색을 띄는 드레스를 입었는데요.

그의 모습이 20여년 전과 다르지 않다는 모습이 팬들 사이서 큰 반응을 일으켰습니다.

드레스는 측면 다리가 보이는 커팅된 디자인으로 어깨를 훤히 드러냈지만 팔은 가려 고고한 느낌을 냈습니다. 뒤에는 가운이 있어 레드카펫에 길게 늘여두고 사진을 촬영하기도 했습니다.

● 목에는 파인주얼리
앰버서더로 나선 불가리 제품

앤 해서웨이는 최근 앰버서더를 맡아 활동하고 있는 럭셔리 브랜드 불가리의 ‘에덴 가든 오브 원더서스’를 목에 착용했습니다. 그가 레드카펫에 착용하고 나선 게 첫 선을 보인 제품이었습니다.

불가리는 앤 해서웨이가 레드카펫에 등장하기에 앞서 이 제품에 대해 인스타그램에 미리 신제품 공개 소식을 알려 기대감을 고조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이후 게시물을 통해 하이주얼리 등의 해시태그를 담아 스케치 장면을 공유하기도 했습니다.

● 야외 목격 모습에선
구찌의 미니 드레스

이후 일정에서 구찌의 블루 페이턴트 레더 뷔스티에가 돋보이는 네이비 미니 드레스를 입어 다시 한 번 이목을 끌었습니다. 구찌 측에 따르면 현재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드레스예요.

상의의 뾰족한 가슴 장식이 눈에 띕니다. 이는 서양 궁중복 여성드레스에서 영향을 받은 디자인으로 추측할 수 있습니다. 신체의 모양을 잡는 디자인입니다.

혹은 일종의 분할 형태 드레스로, 과거 유행했던 뷔스티에나 캐미솔 형태를 떠올리게 합니다. 뷔스티에는 상체와 허리 곡선을 연결하는 의복입니다.

캐미솔은 이와 유사하지만 본래 코르셋을 가리기 위한 용도로 입었던 옷입니다. 현재에는 티셔츠 위에 민소매를 겹쳐 입듯 캐미솔도 새로운 패션 소품이 된지 오래입니다.

앤 해서웨이가 착용한 상의도 뒤에 끈이 있는 장식이 있어 이러한 패션 소품처럼 의도했을 가능성이 있죠.

이 드레스를 입은 앤 해서웨이는 구찌의 G 로고가 돋보이는 가방 구찌 블론디 숄더백을 매고 포토콜서 여러 사진에 포착됐습니다. 등이 파인 디테일도 ‘포토제닉’했다는 현지 평가가 나옵니다.

단순한 드레스와 어우러진 앤 해서웨이의 비주얼이 과거 영화의 리부트까지 요청받게 하는 상황이 만들어진 셈이네요. 

배우 앤 해서웨이. 구찌

강민혜 기자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