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단독] '적 지도부 제거' 작전계획, 北에 넘어갔다

우한솔 입력 2022. 05. 26. 21:10 수정 2022. 05. 26. 22:1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안녕하십니까.

특수부대 소속 현역 육군 대위가 북한 공작원에게 군사기밀을 유출했다는 KBS 취재 내용, 지난달 전해드렸습니다.

이 현역 대위는 한반도 위기상황에 '적 지도부 제거작전'을 수행하는 이른바 참수부대 소속인데,​ 실제 재판 공소장을 입수해 보니 소속 부대의 작전 계획 일부가 북한 공작원에게 넘어간 내용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오늘(26일) 9시뉴스 첫 소식, 우한솔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지난달 재판에 넘겨진 특수부대 소속 A 대위, 북한 공작원과 텔레그램으로 대화를 주고 받으며 군사기밀 등을 보냈습니다.

기소 당시 수사당국은 A 대위가 육군 보안수칙과 국군 합동지휘 통제체계 로그인 화면 등을 보냈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KBS가 공소장을 입수해보니 군사 2급 비밀에 해당하는 지역대 작전계획도 함께 유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유사시 '적 지도부 제거 작전'을 수행하는 특수부대는, 정찰과 타격, 정보 수집 등의 임무를 적진에서 지역별로 수행할 지역대를 대대마다 두고 있습니다.

이 지역대가 전시에 어떻게 행동할지에 대한 계획이 북한에 유출된 겁니다.

군 관계자는 "지역대 작전계획에는 상급 부대인 대대나 여단의 작전계획도 큰 틀에서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애초에 북한 공작원은 A 대위가 소속된 여단과 대대의 작전계획을 요구했지만, 접근 권한이 없는 A 대위는 자신이 구할 수 있는 지역대 작전계획을 촬영해 건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후 A 대위는 여단과 대대 작전계획도 보내기 위해 휴대전화로 촬영을 하다가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대위는 '적 인물·장비 식별 평가'라는 문서도 북한 공작원에게 보낸 것으로 수사당국은 보고 있습니다.

우리 특수부대가 북한의 어떤 인물과 장비를 목표로 하는지 파악할 수 있는 문건입니다.

이 때문에 수사당국도 공소장에서 "적이나 외부에 유출되면 아군의 정보 수집 능력이 노출되고 역기습 우려가 있는 등 국가 안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기밀에 해당한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부대 비밀 재정비 작업이 불가피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영상편집:강정희/그래픽:고석훈

우한솔 기자 (pin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