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쿠키뉴스

사전투표 첫날 10.18%..사활 건 여야 목표는 동상이몽

이승은 입력 2022. 05. 27. 20:12 수정 2022. 05. 27. 22:09

기사 도구 모음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1일차인 투표가 6시에 마감됐다.

이날 최종 투표율은 10.18%로 나타났다.

이날 투표율은 2018년 지방선거 투표율인 8.77%보다 1.41%p 높은 수치다.

이날 여야는 각 지지층의 투표율을 제고하기 위해 총력을 다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고 투표율 전남 17.26% 최저 투표율 대구 7.02%
與 "국정안정 위해" vs 野 "지선까지 뺏기면 안돼"
27일 중구 다산동 사전투표소에서 투표 종료 후 관계자들이 회송용 봉투에 담긴 관외 투표용지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1일차인 투표가 6시에 마감됐다. 이날 최종 투표율은 10.18%로 나타났다.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유권자 4430만3449명 중 443만3449명이 투표를 마쳤다. 이날 투표율은 2018년 지방선거 투표율인 8.77%보다 1.41%p 높은 수치다. 다만, 지난 3월 대선 투표율(17.6%) 보다는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17.26%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어 전북과 강원(13.31%), 경북(12.21%), 충북(10.89%), 제주(10.84%), 경남(10.71%), 서울(10.09%), 세종(10.05%)로 8곳의 투표율이 10%를 넘었다. 

최저투표율을 기록한 대구는 7.02%에 그쳤다. 이외에 부산 9.36%, 광주 8.60%, 경기 9.00%, 인천 9.64%로 나타났다.   

이날 여야는 각 지지층의 투표율을 제고하기 위해 총력을 다했다. 대선보다는 투표율이 떨어지는 지방선거에서 지지층의 결집이 당락을 결정할 수 있는 핵심 변수이기 때문이다.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출마지역에서 사전 투표를 했다. 이 위원장은 “여론조사가 아니라 투표를 많이 하는 측이 이긴다”며 “새로운 세상과 희망이 될 세상을 위해 꼭 투표하시라”고 말했다. 

이외에 송영길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김동연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도 사전투표를 하며 지지층에게 독려했다.

송영길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이날 서울 용산구 이촌제1동 주민센터에서 사전 투표를 마친 후 “여러 가지 민심은 여론조사에 표현되지 않는 게 많다”고 했다. 

김동연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이날 경기 수원 영통구 광교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투표 후 “지금 판세는 박빙”이라며 “아주 작은 표 차이로 승부가 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이날 서울 광진구에서 사전 투표를 마친 후 “사전투표에 꼭 참여하셔서 열심히 일할 기회를 달라”며 “서울은 계속 뛰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 많은 준비를 마쳤는데 변화의 엔진이 꺼지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도 이날 성남에서 사전투표를 한 후 “정권 교체의 완성이 경기도지사 승리로 가능하다”며 투표를 독려했다. 

전문가는 여야가 이번 지방선거에서 지난 2018년 지선보다 더 적극적으로 추동했다고 봤다. 야당이 된 민주당의 경우 위기감을 느꼈으며, 여당인 국민의힘은 지방권력까지 되찾아야 안정적 국정운영이 가능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최요한 정치평론가는 이날 쿠키뉴스와 통화에서 “이번 지방선거의 사전투표 양상은 그 전 선거 시기보다 여야 모두 적극적으로 추동했다”며 “보수적 지지자들도 적극적으로 임했기에 더 높아졌다는 판단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대선 후 야당은 생존을 걸고 나선 것이고 그래서 대선후보였던 이재명이 등장한 것”이라며 “민주당이 지선에서도 패배한다면 걷잡을 수 없이 위험해 질 수 있게 된 것”이라고 했다. 

또 “반면 여당은 지방권력을 되찾아야만 안정적 국정운영이 가능하다 판단해서 전략적 행보로 나서는 것”이라고 했다.  

이승은 기자 selee2312@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