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박지현 사흘 만에 돌연 "사과"..사실상 백기투항 이유는

강청완 기자 입력 2022. 05. 27. 20:12 수정 2022. 05. 27. 21:37

기사 도구 모음

며칠 전 대국민 사과와 함께 강력한 당 쇄신 의지를 밝혔던 민주당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오늘(27일) 당 후보들과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에게 사과한다고 말했습니다.

당 지도부와 충분히 상의하지 못하고 기자회견을 한 점, 사과드린다면서 일선에서 뛰고 있는 민주당 후보들과 특히 마음이 상했을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에게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대국민 사과와 당 쇄신을 요구한 지 사흘 만에 사실상 백기투항했다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며칠 전 대국민 사과와 함께 강력한 당 쇄신 의지를 밝혔던 민주당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오늘(27일) 당 후보들과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에게 사과한다고 말했습니다. 긴급 기자회견을 한 지 사흘 만에 사실상 백기투항을 한 셈입니다.

그 배경을, 강청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오후 일정을 전격 취소한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돌연 자신의 SNS에 장문의 사과글을 올렸습니다.

당 지도부와 충분히 상의하지 못하고 기자회견을 한 점, 사과드린다면서 일선에서 뛰고 있는 민주당 후보들과 특히 마음이 상했을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에게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자신이 주장했던 586 용퇴론에도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적었습니다.

586은 다 물러가라는 것이 아니라, 시대 흐름에 부응하지 못하는 586은 물러나라는 말이었다고 다시 정리했습니다.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대국민 사과와 당 쇄신을 요구한 지 사흘 만에 사실상 백기투항했다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여러 의원들이 중재에 나섰고, 박 위원장이 어제 윤호중 위원장과 갈등 수습을 위한 물밑 접촉을 시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위원장의 후퇴가 예견된 역부족이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사과로 선거를 이기지 못한다, 내부 총질하느냐는 강성 지지층의 비판과 함께 단독 행동으로 지도부 내에서도 사면초가에 빠진 가운데, 대의로 내건 당 쇄신 관철마저도 어려워지자 애초에 했던 국민 상대가 아니라 당 내부를 상대로 사과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입니다.

박 위원장은 성희롱 발언 논란으로 징계 절차를 밟고 있는 최강욱 의원에 대해서도 지방선거 전 징계는 힘들어졌다고 털어놓았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의 비상징계권을 활용하겠다던 대국민 약속을 지키지 못해 죄송하다고 적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김진원)

강청완 기자blue@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