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민주당 당원들, 前 인천시 부시장 '뇌물수수' 의혹 고발

차성민 입력 2022. 05. 27. 20:13 수정 2022. 05. 28. 10:0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당원들로 구성된 인천중구강화옹진 지역위원회 부정선거조사위원회가 전 인천시 A부시장이 뇌물수수와 공직선거법 등을 위반한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27일 더팩트 취재를 종합하면, 더불어민주당 인천중구강화옹진 지역위원회 부정선거조사위원회는 최근 이런 내용을 담은 고발장을 인천지검에 내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 인천시 A부시장 "공천 못받은 사람들의 음해, 법적조치 검토할 것"


[더팩트ㅣ인천=차성민기자]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당원들로 구성된 인천중구강화옹진 지역위원회 부정선거조사위원회가 전 인천시 A부시장이 뇌물수수와 공직선거법 등을 위반한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27일 더팩트 취재를 종합하면, 더불어민주당 인천중구강화옹진 지역위원회 부정선거조사위원회는 최근 이런 내용을 담은 고발장을 인천지검에 내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고발장을 통해 "전 인천시 A부시장이 재임시기인 지난 2022년 3월경 인천중구강화옹진 지역 연락사무소를 찾아 소장 등 4명에게 각각 100만원씩을 나눠 주라며 지역위원장 직무대리에게 금품을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A 전 부시장은 대통령 선거운동기간인 2022년 2월 15일부터 2022년 3월 9일까지도 공직자 신분 유지 중이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은 "A씨가 4명의 연락소장들에게 전달한 400만원의 출처는 서울의 정보통신 관련 기업이었으며, 그 기업체로부터 받은 돈이 전체적으로 얼마인지는 알 수 없지만 A씨가 공직자 신분이었으므로 뇌물을 수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인천중구강화옹진 지역위원회 간부들이 공천 과정에서 특정 예비 후보자를 위해 당원 명부를 몰래 빼돌렸고, 이를 전달 받은 예비 후보들은 경선을 통해 공천을 받았다는 내용도 고발장에 포함됐다.

이와 관련, A 전 인천시 부시장은 <더팩트>와의 전화통화에서 "고발장을 제출한 조사위원회는 처음 들어보는 조직이며, 공식적인 기구도 아니다"라면서 "공천을 못받은 사람들이 음해를 하는 것이고, 고발장에 적힌 내용들은 말도 안되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실이라면 본인들의 실명으로 고발을 했어야 하는데, 이마저도 이뤄지지 않았다. 상황을 지켜보고 법적조치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infac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