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비즈

G7, 석탄연료 폐지 첫 합의.. 2035년 전력부문 탄소배출 종료 목표

윤예원 기자 입력 2022. 05. 28. 01:54 수정 2022. 05. 28. 01:56

기사 도구 모음

주요 7개국(G7)이 석탄연료 사용을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데 처음으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2035년까지 전력부문에서 탄소배출을 대체로 종료하고, 2030년까지는 무공해 차량 비중 확대 등을 통해 교통부문을 고도로 탈탄소화하기로 했다.

G7은 공동성명 초안에서 2030년까지 석탄발전소 폐쇄 등 석탄 연료 사용 폐지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최종 성명에서는 시점이 빠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요 7개국(G7)이 석탄연료 사용을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데 처음으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2035년까지 전력부문에서 탄소배출을 대체로 종료하고, 2030년까지는 무공해 차량 비중 확대 등을 통해 교통부문을 고도로 탈탄소화하기로 했다.

G7 환경·기후·에너지 장관회의가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되고 있다./연합뉴스

G7 기후·환경·에너지 장관들은 26∼27일 독일 베를린에서 회의를 열고 석탄연료 사용을 단계적으로 폐지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다만, 미국과 일본의 반대로 구체적인 시점을 제시하는 데에는 실패했다.

G7은 공동성명 초안에서 2030년까지 석탄발전소 폐쇄 등 석탄 연료 사용 폐지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최종 성명에서는 시점이 빠졌다. 독일 언론은 이에 대해 미국과 일본의 거부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G7 회원국은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며, 현재 의장국은 독일이다.

G7은 2035년까지 전력부문에서 탄소 배출을 대체로 종료하기로 했다. 이는 가스발전소를 통한 전력생산도 역시 멈춘다는 의미다. 환경보호단체들은 각국이 적어도 2030년까지 석탄 연료 폐지를 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영국과 프랑스, 이탈리아는 앞으로 수년 내 석탄 연료 사용을 폐지하기로 했다. 독일과 캐나다는 2030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일본은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며, 조 바이든 미국 정부는 미국 내 전력생산에 화석연료 사용을 2035년까지 종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교통부문은 2030년까지 무공해 차량 비중을 의미 있는 수준으로 끌어올려 고도로 탈탄소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030년에는 자동차 판매 시장에서 무공해 차량이 우세한 위치에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더불어 G7은 올해 연말까지 국제적으로 화석연료 사업에 대한 공공 직접투자를 끝내고, 2025년까지는 화석연료 보조금을 없애기로 했다.

이번 G7 환경·기후·에너지 장관회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국제유가가 폭등하는 가운데 러시아산 원유와 가스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유럽국이 대체에너지원을 찾는 과정에서 열렸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