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비즈

'또 티격 태격' 머스크 "빌게이츠, 테슬라 공매도로 2조원대 손실"

최지희 기자 입력 2022. 05. 28. 15:46 수정 2022. 05. 28. 15:53

기사 도구 모음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27일(현지 시각)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테슬라 주식을 공매도해 15억~20억 달러(약 1조8천억~2조5000억원)를 청산해야 할 처지라고 주장했다.

머스크는 게이츠의 공매도 청산에 필요한 금액이 처음엔 5억달러(약 6300억원) 규모였지만, 이후 테슬라 주가가 "크게 올랐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테슬라 기후변화에 도움된다고 하면서 공매도.. 신뢰 문제 있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27일(현지 시각)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테슬라 주식을 공매도해 15억~20억 달러(약 1조8천억~2조5000억원)를 청산해야 할 처지라고 주장했다.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에 ‘정치인과 억만장자 중 누구를 덜 신뢰하느냐’고 물으며 올린 일련의 글에서 “게이츠가 테슬라가 기후변화에 도움을 준다고 하면서도 테슬라를 공매도한 걸 보면, 그에게도 신뢰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말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일론 머스크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 테슬라 주식을 공매도한 빌 게이츠가 대규모 손실을 볼 처지가 됐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캡쳐

공매도는 특정 기업의 주가 하락을 예상하고 진행하는 매매기법이다. 해당 기업의 주식을 빌려 현시세로 팔아치운 뒤 실제로 주가가 내리면 싼값에 되사들여 빌린 주식을 갚는 방식이다. 따라서 주가가 하락하면 이익을 보지만, 반대로 주가가 오르면 상당한 손실을 보게 된다.

머스크는 게이츠의 공매도 청산에 필요한 금액이 처음엔 5억달러(약 6300억원) 규모였지만, 이후 테슬라 주가가 “크게 올랐다”고 설명했다.

게이츠는 과거 테슬라 주식을 공매도했느냐는 언론 질문에 대해 “테슬라를 공매도했는지, 아닌지가 기후변화에 대한 진지함을 말해주지는 않는다고 본다”면서 “기후변화에 도움을 주는 테슬라의 역할에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이 같은 게이츠의 언급에 대해 머스크가 또 다시 맞불을 놓은 셈이다.

미국 경제 매체들은 두 사람이 테슬라 공매도뿐 아니라 전기차, 코로나19, 화성 탐사 등 여러 주제에서 의견이 엇갈리면서 공개적으로 언쟁을 벌인 적이 있다고 전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