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세계일보

MLB 토미 팸, 상대 선수 뺨 때려 3경기 출전 정지

송용준 입력 2022. 05. 29. 10:55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 외야수 토미 팸(34)이 경기 전 훈련시간에 상대 팀 선수의 뺨을 때려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팸은 피더슨이 지난해까지 자신이 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구단 선수들을 존중하지 않는 메시지를 판타지 풋볼리그 단체 채팅방에 올려 논쟁이 벌어졌다며 황당 사건의 배경을 설명하고, 3경기 출전 징계를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시내티 레즈 외야수 토미 팸. AP뉴시스
미국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 외야수 토미 팸(34)이 경기 전 훈련시간에 상대 팀 선수의 뺨을 때려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MLB 사무국은 29일 팸이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며 출전 정지와 함께 벌금도 부과했다. 출전 징계는 28일로 소급 적용돼 팸은 30일까지 뛸 수 없다.

팸은 28일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 전 몸을 풀던 샌프란시스코 선수단에 다가가 느닷없이 외야수족 피더슨(30)의 뺨을 때렸다. 한 매체는 팸이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린 '윌 스미스 스타일'로 피더슨을 쳤다고 묘사했다.

미국 언론은 판타지 풋볼 리그 얘기를 하던 중 둘 사이에 의견이 충돌했다고 전했다. 판타지 리그는 선수를 직접 뽑아 가상의 팀을 만들어 대결하는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팸은 피더슨이 지난해까지 자신이 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구단 선수들을 존중하지 않는 메시지를 판타지 풋볼리그 단체 채팅방에 올려 논쟁이 벌어졌다며 황당 사건의 배경을 설명하고, 3경기 출전 징계를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팸은 지난 시즌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뛸 때 팀 동료인 김하성과 수비 도중 충돌한 뒤 더그아웃에서 난동을 피워 '이기적인 선수'라고 비판을 받기도 했다.

피더슨은 지난해 판타지 리그에서 부상 선수 운용과 관련해 자신이 반칙하고 있다는 문자를 받았다는 사실을 공유하기도 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