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데일리 북한]김정은, 정치국 협의회 주재.. "안정세 맞게 방역규정 조종"

양은하 기자 입력 2022. 05. 29. 11:05 수정 2022. 05. 29. 13:09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29일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주재 당 중앙위 정치국 협의회에서 "전국적 범위에서 전염병 전파 상황이 통제·개선되고 있다"고 평가하며 안정세에 맞는 방역규정 조종을 논의했다.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회의 당일인 29일 1면에서 김 총비서가 코로나19 전파상황에 대한 국가비상방역 사령부의 보고를 받았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날 회의에선 "전염병 전파상황이 안정되는 형세에 맞게 방역규정과 지침들을 효율적으로 신속히 조종 실시하기 위한 문제"를 논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노동신문 29일자 1면.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북한이 29일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주재 당 중앙위 정치국 협의회에서 "전국적 범위에서 전염병 전파 상황이 통제·개선되고 있다"고 평가하며 안정세에 맞는 방역규정 조종을 논의했다.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회의 당일인 29일 1면에서 김 총비서가 코로나19 전파상황에 대한 국가비상방역 사령부의 보고를 받았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날 회의에선 "전염병 전파상황이 안정되는 형세에 맞게 방역규정과 지침들을 효율적으로 신속히 조종 실시하기 위한 문제"를 논의했다. 북한은 코로나19 등 유행 상황이 '안정세'에 접어들었다고 판단하고 방역규정 완화 등 후속조치를 준비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신문은 3면에서 "국가의 방역 기반을 정비·보강하기 위한 사업을 다방면적으로 적극화한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또 국가비상재해위원회에서 비상재해 위기대응 지휘조를 조직해 각급 비상방역기관들과 연계해 사업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신문 2면은 "항일선열들의 백절불굴의 혁명정신은 천만의 혁명열, 투쟁열을 백배해준다"며 이들을 본받아 김 총비서를 믿고 끝까지 따를 것을 촉구했다.

4면은 간부들에게 인민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등 '멸사복무'할 것을 주문했다. 북한은 코로나19 방역조치 시행 북한은 인민생활 안정사업에도 부쩍 관심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모내기 성과를 독려하는 기사는 5면에 실렸다. 신문은 "올해를 대농의 해로 빛낼 혁명적 열의가 전야마다에 차 넘친다"며 남포 강서구역 청산협동농장 등 자력으로 성과를 낸 단위들의 경험을 상세히 소개했다.

신문 6면엔 '방역대전에서 누구나 알아야 할 상식'이라며 코로나19 후유증 치료법이 실렸다. 코로나19 의심 증상인 '유열자'(有熱者·발열자)로 분류됐다가 '완치' 판정을 받은 이들 중에도 후유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yeh25@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