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겨레

이틀째 독도 해양조사..일 "내달 일·미·한 협의서 거론 검토" 반발

김소연 입력 2022. 05. 31. 15:36 수정 2022. 05. 31. 15:46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선박이 최근 이틀 동안 독도 주변에서 해양조사를 하자, 일본 정부가 조사 수역이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이라고 주장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일본 정부가 독도 주변 해양조사와 관련해 한국 쪽에 항의한 것은 2017년 5월 이후 처음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 선박 독도 주변서 해양조사
일본, 사전 동의 없다며 반발
한국 정부 "정당한 활동" 일축
독도. <한겨레> 자료사진

한국 선박이 최근 이틀 동안 독도 주변에서 해양조사를 하자, 일본 정부가 조사 수역이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이라고 주장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 정부는 정당한 활동이라며 일본의 주장을 일축했다.

한국 국립해양조사원 소속 조사선은 29일에 이어 30일 오전 독도 북쪽 약 90km 떨어진 곳에서 와이어 같은 것을 바다에 투입하는 방식으로 해양 조사를 벌였다.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은 사전 동의 없이 조사 활동을 벌이고 있다며 중지를 요구했으나, 한국 선박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 조사선은 이날 저녁 활동을 마치고 한국 쪽으로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29일에도 한국 조사선은 독도 주변에서 비슷한 해양조사를 벌였다.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31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에서 사전 동의 없이 해양과학 조사를 실시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 즉시 중지하라고 다시 한번 강력히 항의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독도 주변 해양조사와 관련해 한국 쪽에 항의한 것은 2017년 5월 이후 처음으로 알려졌다.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을 고수하는 일본은 독도 주변 해역이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내달 3일 서울에서 열릴 예정인 일·미·한 국장급 협의에서 일본 정부가 조사선 문제를 거론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내달 3일 만나 대북 문제를 논의한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 정부 주장에 대해 “유엔해양법협약 등 국제법 및 관련 국내 법령에 따라 이뤄진 정당한 활동에 대한 일본 쪽의 문제 제기는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도쿄/김소연 특파원 dandy@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