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문화일보

청와대 관람 예약, 민간 포털서 공식 누리집으로 단일화

장재선 기자 입력 2022. 06. 02. 08:40 수정 2022. 06. 02. 09:26

기사 도구 모음

청와대 관람예약 신청창구가 오는 12일부터 '청와대개방 누리집'으로 단일화된다.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네이버, 카카오, 토스 등 여러 민간 플랫폼으로 나뉘어 있던 신청 창구를 청와대개방 누리집으로 단일화한다"고 2일 밝혔다.

관람신청을 희망하는 국민은 누리집(www.청와대개방.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2일부처 선착순 도입 …1일 관람객 4만 9000명으로 확대

청와대 관람예약 신청창구가 오는 12일부터 ‘청와대개방 누리집’으로 단일화된다.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네이버, 카카오, 토스 등 여러 민간 플랫폼으로 나뉘어 있던 신청 창구를 청와대개방 누리집으로 단일화한다”고 2일 밝혔다. 관람신청을 희망하는 국민은 누리집(www.청와대개방.kr 또는 reserve.opencheongwadae.kr)에 접속해 관람 희망일을 선택하면, 선착순 접수 결과에 따라 선택한 날짜에 관람을 할 수 있게 된다. 12일부터의 관람신청은 3일 오전 10시부터 가능하다.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새로운 예약시스템을 마련하는 것 외에도 1일 관람인원을 3만 9000명에서 4만 9000명(현장발급 1000명 포함)으로 확대(하루 6회씩·회당 6500명→회당 8000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람 시간은 오전 7시~ 오후 7시에서 오전 9시~오후 6시로 조정한다. 관람자 선정 방식은 추첨제에서 선착순으로 바꾸고, 개인 관람예약 최대인원을 4명에서 6명으로 늘린다.

휴관일은 경복궁과 동일하게 매주 화요일이다. 모바일(인터넷) 접수가 힘든 65세 이상 어르신, 장애인, 외국인을 위해 오전(09시~), 오후(13시 30분~) 2차례 걸쳐 각각 500명에 대해 영빈문 안내데스크를 통해 현장 입장이 가능하도록 했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지난 4월 27일 시작한 청와대 관람은 5월 31일 기준 총 659만여 명이 관람신청 접수를 했다. 이중 총 57만 4000여 명이 실제 관람을 했다.

한편, 청와대와 연계된 북악산 등산로 중 삼청동 방면 출입구를 2일부터 춘추관으로 옮긴다. 시민들이 더 쉽게 청와대 연계 등산로를 통해 북악산을 오를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지난 5월 10일부터 31일까지 북악산을 찾은 등산객은 전년 같은 기간 보다 약 7배 늘어난 9만 4000여 명으로 집계됐다.

장재선 선임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