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화일보

폴란드, 2조원대 국산 FA-50 48대 구매 타진..KAI 수출전담팀 신설

정충신 기자 입력 2022. 06. 04. 08:15

기사 도구 모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방력 강화 필요성이 커진 폴란드가 최근 약 2조원대에 이르는 국산 경공격기 FA-50 48대를 구매하겠다는 의사를 타진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4일 방산업계 소식통에 따르면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폴란드 국방부 장관이 지난달 31일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공장을 방문해 FA-50 48대 구매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공장에 전시된 국산 FA-50 경공격기. 지난달 31일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폴란드 국방장관 방문에 맞춰 KAI 폴란드 수출관리팀이 꼬리날개에 폴란드 국기를 새기는 등 적극적이었다. 폴란드 국방부 트위터 캡처

아음속 고등훈련기 이탈리아 M-346과 경쟁

초음속 경공격기 FA-50 가격 대비 성능 우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방력 강화 필요성이 커진 폴란드가 최근 약 2조원대에 이르는 국산 경공격기 FA-50 48대를 구매하겠다는 의사를 타진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4일 방산업계 소식통에 따르면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폴란드 국방부 장관이 지난달 31일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공장을 방문해 FA-50 48대 구매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최근 폴란드 공군이 옛소련제 미그-29 전투기를 우크라이나에 공여하는 방안을 준비하면서 대체 전력으로 FA-50을 대량 구매하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FA-50의 대당 가격은 4000만달러(약 500억원)으로, FA-50 48대 수출이 성사되면 2조원이 넘어 단일국가 수출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KAI 내에는 ‘폴란드 수출관리팀’ 등 전담팀이 신설됐다. 브와슈차크 장관 방문 당시 KAI측은 FA-50 꼬리날개에 폴란드 국기까지 새기는 등 수출 성사를 위해 적극적이었다.

현재 폴란드는 FA-50과 함께 이탈리아제 고등훈련전술기 M-346을 놓고 저울질하고 있어, FA-50은 경쟁 기종 중 하나다. M-346은 대당 가격이 2500만달러(310억원) 수준으로 FA-50보다 훨씬 저렴하다. 게다가 로마카톨릭 국가인 폴란드는 전통적으로 로마 교황청이 있는 이탈리아와 가깝다

방산업계 관계자는 “주로 고등훈련기로 사용하는 M-486의 경우 아음속기인데다 전술기로 쓰기에는 성능이 많이 떨어진다”며 “초음속기인 FA-50은 경공격기로 쓰기에 손색이 없기 때문에 폴란드가 미그-29 전투기 공백을 메우기 위한 전력으로 FA-50을 우선 고려하는 것같다”고 설명했다.

폴란드는 국산 경공격기 구매 의사를 수년 전부터 타진해 왔으나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를 계기로 논의가 급진전됐다. 폴란드는 미국 록히드마틴사의 F-16 구매를 추진했는데, 러시아 인접국인 폴란드에 최신 사양 F-16을 판매할 경우, 러시아를 자극할 우려가 있는데다 구입에 드는 기간도 많이 걸려 미국 측이 난색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미국 전투기 구매를 염두에 둔 폴란드가 한국이 록히드마틴사와 합작해 만든 FA-50을 훈련기 겸 공격기로 우선 구매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충신 선임기자 csjung@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