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한일, '마드리드' 정상회담 성사되나..관계 개선 여부 '주목'

최서진 입력 2022. 06. 12. 08:00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9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을 결정하면서 2년 반만에 한일 정상간 만남이 성사될지 관심이 쏠린다.

신정부 대일정책 기조가 '미래지향적' 관계에 방점을 찍은 만큼, 한일관계의 개선 가능성 여부도 주목된다.

윤 대통령은 대선 당선 당시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미래지향적, 국익에 중심을 둔 대일 외교를 강조하며 "내가 대통령이 되면 한일관계는 잘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2년 반만 회담하나…尹 '미래지향' 강조
당선인 때 "대통령되면 한일관계 잘 돼"
위안부·강제징용 숙제…박진 "접점 있어"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접견실에서 일본의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으로부터 기시다 총리의 취임 축하 친서를 전달받고 있다. 2022.05.10.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9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을 결정하면서 2년 반만에 한일 정상간 만남이 성사될지 관심이 쏠린다.

신정부 대일정책 기조가 '미래지향적' 관계에 방점을 찍은 만큼, 한일관계의 개선 가능성 여부도 주목된다.

양측 모두 만날 가능성은 열어뒀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첫 한일 정상회담 성사 여부에 대해 "예민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 저희가 확인해드릴 수 있는 상황은 아직 없다"면서도 선을 긋지 않았다.

일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일본 정부는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토대로 한국 측과 긴밀히 의사소통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대선 당선 당시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미래지향적, 국익에 중심을 둔 대일 외교를 강조하며 "내가 대통령이 되면 한일관계는 잘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취임식 전날엔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를 찾아 "한일관계의 선생님이 되어달라"며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일본 NHK방송도 지난 10일 취임 한 달째를 맞은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연합뉴스 TV에서 "과거 역사를 직시하면서 미래지향적 파트너십으로 갈 수 있는 외교적 노력이 굉장히 필요한 시점"이라고 전했다.

반면 위안부 합의, 강제징용 등 과거사 현안이 여전한 만큼 간극을 좁혀 나가는 것이 과제로 남아있다.

박 장관은 "과거사 문제는 피해자 분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며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게 대단히 중요하다"며 "한일 양국 국민이 받아들일 수 있는 접점이 분명히 있다 생각하고, 돌다리 두드리면서 하나씩 풀어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