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투데이

"난 지능 낮은 검둥이" 춤추는 아프리카 아이들..중국인이 시켰다

이영민 기자 입력 2022. 06. 17. 22:53

기사 도구 모음

아프리카 아이들이 자신을 비하하는 중국어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는 영상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뒤늦게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현지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아프리카 말라위 경찰은 2020년 릴롱궤의 은제와라는 지역에서 촬영된 해당 영상을 두고 최근 수사에 착수했다.

중국 온라인에는 '각종 아프리카 어린이들과 흑인들이 플래카드를 들고 맞춤형 영상을 만들어 드린다'는 제목으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유튜브


아프리카 아이들이 자신을 비하하는 중국어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는 영상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뒤늦게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현지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아프리카 말라위 경찰은 2020년 릴롱궤의 은제와라는 지역에서 촬영된 해당 영상을 두고 최근 수사에 착수했다.

이 영상에서 현지 아이들은 중국 전통 복장과 비슷한 빨간색 옷을 맞춰 입고 '워스헤이구이 즈상디'(我是黑鬼 智商低)라고 적힌 칠판을 둘러싸고 있다. 아이들은 칠판에 적힌 대로 중국어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고 있다.

칠판에 적힌 중국어의 의미는 "난 검둥이고, 지능이 낮다"는 의미다. 중국어 '헤이구디'는 흑인을 낮춰 부르는 말이다.

/영상=유튜브

이 영상은 현지에서 '수수'(Susu)라고 불리는 20대 중국인 남성이 촬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남성은 아이들에게 50센트(약 600원)를 주고 노래를 부르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동영상 관련 아동 착취 문제도 제기돼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영상을 제작한 남성 수수는 BBC와 인터뷰에서 "영상 제작은 착취가 아니다"라며 "아프리카를 돕고 있는 중국의 계획을 나도 자연스럽게 따랐다"고 주장했다.

해당 영상과 비슷한 영상은 이미 중국 내에서 활발하게 제작되고 있다. 중국 온라인에는 '각종 아프리카 어린이들과 흑인들이 플래카드를 들고 맞춤형 영상을 만들어 드린다'는 제목으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30초 짜리 영상 제작 비용은 5000원이 채 안되지만 판매 가격은 10달러(약 1만3000원)부터 70달러(약 9만원)까지 다양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의 하이디 오스트보 하우겐 중국학 교수는 중국 정부가 해당 영상을 제대로 검열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검열기구가 동영상에 대해 알고 있었을텐데 단속 대상에서 우선순위가 아니었을 것"이라며 "중국 외교부는 해외에서 중국의 이미지를 해치는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영민 기자 letsw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