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더팩트

내달부터 유류세 37% 인하.."전기요금 인상 최소화"(종합)

이민주 입력 2022. 06. 19. 16:2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추경호 경제부총리, 비상경제장관회의서 대책 발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물가안정책을 발표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이민주 기자] 정부가 고유가에 따른 서민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유류세 인하 폭을 현행 30%에서 37%까지 확대한다.공공요금은 하반기 동결을 원칙으로 전기·가스요금 등 불가피한 요금 인상분에 대해서는 인상 요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윤석열 정부 들어 첫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물가안정책을 발표했다.

추경호 부총리는 먼저 내달부터 연말까지 유류세 인하 폭을 법상 허용된 최대한도인 37%까지 확대해 석유류 판매 가격 인하를 유도하겠다고 했다.

이는 역대 최대 인하 폭으로 종전보다 휘발유는 리터(ℓ)당 57원(247→304원) 내려가는 효과가 있다. 경유와 LPG부탄은 각각 38원(174→212원), 12원(61→73원) 더 싸진다.

이를 적용하면 휘발유 유류세는 ℓ당 516원까지 내려간다. 같은 기준으로 경유 유류세는 ℓ당 369원이며, LPG부탄은 130원이다.

하루에 40㎞를 연비 10㎞(휘발유 기준)의 차량으로 주행했을 경우 매달 3만6000원의 유류세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현행과 비교하면 약 7000원 내려간 수준이다.

화물·운송, 항공업계에 대한 지원책도 발표했다. 화물·운송업계의 경유 유가연동보조금 지원 기준 단가는 ℓ당 1750원에서 1700원으로 50원 내린다. 경유가가 기준 가격을 초과할 경우 초과분의 50%를 정부가 지원하는 방식이다.

정부는 화물·운송업계의 경유 유가연동보조금 지원 기준 단가를 ℓ당 1750원에서 1700원으로 50원 내린다고 밝혔다. /윤웅 기자

경유 가격이 ℓ당 2050원이면 보조금은 기존 ℓ당 150원에서 175원으로 확대된다. 최대 지원 한도는 업계 등이 실제 부담하는 유류세분인 ℓ당 183.21원으로 설정했다.

국내선 항공유에도 할당관세를 적용하기로 했다. 현재 수입관세 3%를 0%로 인하해 국내선 운임의 인상 압력을 완화한다는 계획이다.

고유가에 따른 서민 부담 경감과 대중교통 이용 촉진하기 위해 하반기 대중교통 신용카드 소득공제율도 현행 40%에서 80%로 확대하기로 했다. 보행·자전거 이동 거리에 비례해 교통비를 지원하는 알뜰교통카드 이용자 수도 늘릴 계획이다.

전기·가스요금 등 공공 부문의 물가 인상 요인을 최대한 흡수하겠다고도 했다. 추 부총리는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생산원가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전기·가스요금은 뼈를 깎는 자구 노력 등을 통해 인상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도로통행료, 철도요금, 우편요금, 광역상수도요금, 자동차검사수수료 등 공공요금은 동결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항시설사용료 감면도 올해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상·하수도요금, 쓰레기봉투료, 시내버스요금, 택시요금, 전철요금 등 기존 인상분을 제외한 지방 공공요금도 최대한 인상을 자제하겠다는 방침이다. 추 부총리는 "정부는 민생물가 안정을 경제 정책의 최우선에 두고 가용한 정책 수단을 총동원해 나갈 계획"이라며 "특히 공공 부문부터 우선적으로 물가 안정에 솔선수범하겠다"고 했다.

추 부총리는 "비축물자 방출·긴급수입 등 수급 관리와 가격 할인 등을 통해 적기 대응해 시장을 안정화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여름철 가격 변동성이 커질 수 있는 농축산물에 대한 추가 가격 안정 방안도 검토한다. 가격이 불안정한 양파·마늘 등은 비축 물량을 방출하고, 감자 등 부족 농산물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를 통해 긴급 수입을 검토한다. 배추·무 등 단기간 내 수입을 늘리기 어려운 품목은 출하 조절 시설, 채소가격 안정제 등을 통한 수급 조절을 병행하기로 했다.

축산물 부문에서는 유통·가공업계와 협력해 돼지고기 할당관세 물량(5만t)을 신속히 수입하고, 필요하면 할당관세 물량을 5만t 증량할 계획이다. 해당 돼지고기는 할인 행사를 통해 판매한다.

고등어·오징어·명태 등 대중성 어종 6종은 약 1만9000t의 비축분을 활용해 가격 안정을 추진한다.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해 마련한 546억 원 규모의 밀가루 가격 안정 지원 자금은 제분업체와 약정 체결이 마무리되는 오는 7월부터 집행될 것이라 예상했다.

추 부총리는 "농축수산물과 필수식품 중 가격 상승 품목 중심으로 매일 시장동향을 모니터링하고 비축물자 방출·긴급수입 등 수급 관리와 가격 할인 등을 통해 적기 대응해 시장을 안정화하겠다"면서 "시장 상황을 보며 할당관세 적용 품목을 확대하는 등 수급 안정화를 위한 추가 조치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minju@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