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한국 탓하며 정상회담 꺼린 뒤 호주·뉴질랜드와 같이 만나 중국 견제하자는 日

김진아 입력 2022. 06. 20. 10:26

기사 도구 모음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한국과 호주, 뉴질랜드 4개국 정상회담 개최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가 4개국 정상회담을 개최하려는 데는 중국 견제를 위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추진하고자 4개국 공조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4개국 정상회담이 실현되면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이 자리에서 처음으로 만나 정식 회담을 하게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왼쪽) 대통령 당선인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1일 전화 통화를 갖고 두 나라 관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사진은 전날 국회에서 당선 인사하는 윤 당선인과 지난 4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하는 기시다 총리.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한국과 호주, 뉴질랜드 4개국 정상회담 개최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가 4개국 정상회담을 개최하려는 데는 중국 견제를 위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추진하고자 4개국 공조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특히 동·남중국해에서 중국이 군사력을 확대하는 것에 반대 목소리를 분명히 내겠다는 의도가 있다.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는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 외에도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도 초청받았다.

4개국 정상회담이 실현되면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이 자리에서 처음으로 만나 정식 회담을 하게 된다. 다만 한일 정상회담은 없을 가능성이 크다.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는 데 대해 일본 정부는 한국 탓을 하고 있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 신문에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할) 환경이 갖춰지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일제강점기 강제 동원 노동자 배상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이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 15일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에 대해 “방치할 수만은 없다”면서도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옛 조선 반도 출신 근로자 문제(강제 동원 피해자에 대한 일본식 표현)를 비롯한 현안 해결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한일 양국이 정상회담을 열지 않더라도 서로 만나 인사하거나 비공식 면담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