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대통령실 "일본, '한·일·호·뉴' 정상회의 제안..검토 중"

양소리 입력 2022. 06. 20. 15:17

기사 도구 모음

대통령실은 일본 정부가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정상회의를 제안했으며 우리 정부도 이를 검토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을 만나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일본 정부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 정상회담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데에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6.20.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예진 양소리 기자 = 대통령실은 일본 정부가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정상회의를 제안했으며 우리 정부도 이를 검토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을 만나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일본 정부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 정상회담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데에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 측에서 (4개국 정상회담) 제안이 접수됐고 대통령실 안보실에서 검토 중이다"고 했다.

앞서 요미우리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맞춰 4개국 정상회의 개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모두 나토 '아시아·태평양 파트너'인 4개국 정상의 회담을 통해 협력을 확인할 방침이다. 중국을 염두에 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추진하려는 목적이다.

4개국 정상은 회의에서 동중국해·남중국해에서의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에 반대하는 의사를 결속해 나타낼 전망이다. 중국이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태평양 도서 국가에 대한 지원 방안도 의제로 오를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그러나 "일본 정부는 나토 정상회의에 맞춘 정식 한일 정상회담은 보류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sound@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